지난해 가장 안전한 자동차는 '니로EV, 아이오닉6, GV70'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아 니로 EV가 안전 최고등급을 받았다. /사진제공=기아
2022년 자동차안전도평가(KNCAP) 1등급 자동차에 니로EV, 아이오닉6, GV70가 이름을 올렸다.

31일 국토교통부는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과 2022년 KNCAP 대상 7개 차종에 대해 평가한 결과, 기아 니로EV, 현대 아이오닉6, 제네시스 GV70이 1등급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KNCAP은 자동차 충돌기준 등 법적기준보다 높은 수준의 테스트를 실시하고 결과를 공개해 제작차의 안전도 향상을 유도하는 정부 주도 평가프로그램이다. 평가차종 선정기준은 판매 대수가 많고, 소비자 관심도가 높은 신규출시 자동차 가운데 국산/수입, 제작사, 차급, 예산제약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한다.

자동차안전도평가(KNCAP)는 ①충돌사고 발생 시 얼마나 탑승객을 보호하는지 보는 충돌안전성 분야 ②외부의 보행자를 인지하고 회피하거나 충돌 시 보행자를 얼마나 보호하는지 보는 외부통행자안전성 분야 ③비상자동제동, 사각·후측방 감지 등 첨단장치로 사고를 사전에 예방하는 사고예방안전성 분야 등 총 3개 분야의 21개 세부시험에서 받은 점수를 1~5등급으로 환산·평가한다.

특히 충돌안전성 분야와 외부통행자안전성 분야에 적용하던 등급조정 방식을 2022년 처음으로 사고예방안전성 분야에도 적용했다. 이를테면 3개 분야 종합점수가 82.0점을 초과해 1등급에 해당하더라도 사고예방안전성이 70.0점 이하인 경우에는 종합등급이 하락 조정되는 것.

2022년 자동차안전도평가 결과, 7차종 중 3차종이 1등급, 2차종이 2등급, 나머지 2차종은 각각 3등급과 4등급을 받았다.

기아 니로EV(종합1등급, 90.0점), 현대 아이오닉6(종합1등급, 89.9점), 제네시스 GV70(종합1등급, 89.6)은 충돌안전성, 외부통행자안전성, 사고예방안전성 전반에서 좋은 점수를 얻으면서 1등급을 받았다.

3개 차종 모두 충돌안전성 분야에서 1등급(★★★★★)을 획득했다. 외부통행자안전성 분야에서는 니로EV가 1등급(★★★★★)을 획득했고, 아이오닉6와 GV70은 2등급(★★★★), 사고예방안전성 분야에서는 3개 차종 모두 2등급(★★★★)을 얻었다.

볼보 XC40 리차지(종합3등급, 83.7점)와 폴스타 폴스타2(종합4등급, 84.4), BMW X3(종합2등급, 86.0) 등 수입차 3개 차종은 종합점수 상 1등급에 해당되지만 사고예방안전성 분야에서 등급조정이 적용돼 종합등급이 하락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53.80하락 30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