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원 못 하는게 뭐야?… 뇌섹美 폭발 "변호사에 최적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또변'이찬원이 실제 변호사를 연상시키는 스마트한 법조인의 모습으로 주목을 끌었다. /사진=이찬원 인스타그램
가수 이찬원이 프로 변호사들도 인정한 뇌섹미를 발휘한다.

31일 방송되는 JTBC 법정 예능 토크쇼 '안방판사'에서는 믿고 보는 새내기 변호사 4MC 전현무, 오나라, 홍진경, 이찬원과 몸풀기를 끝낸 프로 변호사들의 본격적인 활약을 예고하고 있다.

이날 '무변' 전현무는 시작부터 어디로 튈지 모르는 팀원들 단속에 진땀을 흘린다. 같은 팀 변호사이자 학교 후배인 이언 변호사가 변론 중 '영혼 탈출' 無 논리 주장을 펼치자 "너 왜 그래!"라며 벌떡 일어나 당황하는 모습을 보인다.

'오변' 오나라는 '막내라인' 백승우, 장현우 변호사로부터 인기를 끈다. 장현우 변호사는 첫 녹화 때 같은 팀 전현무가 편을 들어주지 않았다며 서운함을 토로, 이에 오나라가 "오늘은 내가 장변만 보겠다"며 설렘 멘트를 날려 연하남들을 심쿵하게 한다. 뒤이어 평소 오나라의 찐팬으로 알려진 백승우가 등판해 때아닌 삼각관계가 형성돼 모두를 폭소케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홍변' 홍진경은 꿋꿋이 내 갈 길 가는 '마이웨이' 변호사로서의 모습을 보여준다. 주변에서 뭐라고 하든 계속해서 헌법재판소의 임직원을 소환, 얼토당토않은 요구사항을 늘어놓으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마지막으로 '또변' 이찬원은 박학다식 '법잘알'(법을 잘 아는) 면모를 보이며 7인의 변호사들에게 인정받는다. 프로 변호사 못지않게 똑 부러지는 변론에 박은주는 "변호사에 최적화된 목소리와 전문가 수준의 법률 지식을 두루 갖췄다"며 칭찬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83%
  • 17%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