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봉원의 여자였다"… 지원이 도발에 박미선 '발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트로트 가수 지원이가 자신을 '이봉원의 여자'로 소개해 박미선의 뒷목을 잡게 한다. /사진=진격의 언니들 제공
트로트 가수 지원이의 고백에 박미선이 뒷목을 잡아 눈길을 끌었다.

31일 방송되는 채널S '진격의 언니들'에는 가수 지원이가 출연한다. 녹화 현장에 핫한 빨강 레깅스를 입고 등장한 지원이 모습에 MC박미선은 입이 떡 벌어진 채 넋을 놓았다.

지원이는 "박미선 원장님을 실제로 너무너무 보고 싶었어요"라고 고백해 박미선을 어리둥절하게 했다. 이어 지원이는 "2년 반 동안 이봉원의 여자였어요"라는 충격 발언을 했고, 미소 짓던 박미선이 당황하며 얼자 장영란과 김호영도 함께 혼돈에 빠졌다.

김호영은 "이게 무슨 말이에요?"라며 상황을 파악하려 했고, 장영란은 "여기서 그런 말을 하면 어떡합니까?"라며 호통을 쳤다. 결국 박미선은 "셔터 내려라"라며 뒷목을 잡았지만, 이내 "일단 앉아보세요. 무슨 이야기에요?"라며 애써 평정심을 찾으려 했다. 난처하게 웃던 지원이는 "이봉원 선배님과 2년 반 동안 음악프로 MC를 봤었다"라고 설명했고, 그제야 3MC는 안도했다.

고민을 이야기하던 중 지원이가 이봉원으로부터 "내가 본 모습 중에 이 모습이 제일 예쁘다"라는 말을 들었다고 전하자, 박미선은 "그런 말을 할 줄 아는 사람이에요? 예쁘다고 그랬어요?"라며 놀랐다. 이어 박미선은 "딴 여자들한테는 잘하는구나…"라며 씁쓸해했고, 지원이에게 "알아서 고민 해결 잘하고 가"라며 삐쳤다. 장영란은 "지원이 너 큰일 났다"라며 으름장을 놓았고, 지원이는 또다시 발을 동동거리며 안절부절한 모습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
  • 94%
  • 코스피 : 2379.20하락 16.4918:05 03/20
  • 코스닥 : 802.20상승 4.8118:05 03/20
  • 원달러 : 1310.10상승 7.918:05 03/20
  • 두바이유 : 74.84상승 0.8818:05 03/20
  • 금 : 1982.80상승 9.318:05 03/20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 [머니S포토] 우크라 참전 '이근' 여권법위반·도주치상 혐의 첫 공판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국힘 최고위 들어서는 김기현 대표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