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은] 데브시스터즈 "갑작스런 직원 해고 아니다… 타부서 이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데브시스터즈가 팬 플랫폼 '마이쿠키런' 프로젝트를 종료하는 과정에서 불거진 '5시간 만에 해고설'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사진=데브시스터즈
쿠키런 킹덤으로 흥행한 게임사 데브시스터즈가 일방적인 직원 해고 논란에 휩싸였다. 퇴사를 통보한 뒤 5시간 만에 장비를 반납하라고 요구했다는 의혹이 일었지만 회사는 사실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팬 플랫폼 관련 사업을 정리하기로 결정하면서 생긴 오해라고 설명했다.

31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데브시스터즈가 쿠키런 지식재산권(IP) 기반의 팬 플랫폼 마이쿠키런 관련 직원 약 40명을 대상으로 전날 오후 1시쯤 퇴사를 통보한 후 당일 오후 6시까지 장비를 반납할 것을 요구했다는 얘기가 돌았다.

데브시스터즈는 사업 종료 관련 공지가 확대 해석된 것이라고 일축했다. 팬 플랫폼 기획·개발을 담당하던 마이쿠키런 사업을 정리하기로 결정하고 이를 전달하는 과정에서 오해가 생겼다는 주장이다.

회사 관계자는 "구성원들이 다른 프로젝트나 부서로 이동할 수 있도록 개별 면담과 절차를 안내하는 중"이라며 "퇴사 통보를 받거나 해고된 사례는 없다"고 강조했다.

다만 지난해 4월 출시한 마이쿠키런은 종료 수순을 밟는다. 그해 2분기와 3분기 연이어 적자를 내는 상황에서 수익을 내지 못하는 사업을 정리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마이쿠키런은 같은해 3분기 누적 영업수익 161만원, 영업손실은 24억원을 기록하며 부진했다.

데브시스터즈 관계자는 "최근 마이쿠키런이 기획 및 개발해왔던 팬 플랫폼에 대해 시장성과 서비스 방향성 등을 점검했다"며 "플랫폼 이외 라이선싱, 애니메이션, 게임 연관 사업 등 IP 확장 가능성에 몰두하기 위해 해당 프로젝트를 최종 정리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3.16상승 9.2423:59 03/30
  • 코스닥 : 850.48상승 6.5423:59 03/30
  • 원달러 : 1297.20하락 1.823:59 03/30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23:59 03/30
  • 금 : 1997.70상승 13.223:59 03/30
  • [머니S포토] 금융당국, 금융지주사 만나…"금리 인상 최소화 노력해달라"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당국, 금융지주사 만나…"금리 인상 최소화 노력해달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