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이어 포드도 내렸다… 美 전기차 가격 인하 경쟁 치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포드가 테슬라에 이어 전기차 가격 인하에 나섰다. /사진=로이터
미국 전기자동차 시장의 가격 인하 경쟁이 치열하다. 테슬라에 이어 포드도 전기차 모델 가격 인하를 결정해서다.

지난 30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포드는 전기차 머스탱 마하-E 크로스오버의 생산을 늘리고 모델에 따라 가격을 1.2~8.8% 내렸다.

마린 쟈자 포드 전기차 사업 최고고객책임자(CCO) "우리는 누구에게도 자리를 양보하지 않을 것"이라며 "회사가 가격 경쟁력을 유지해 고객 대기 시간을 줄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포드의 이번 전기차 가격 발표는 테슬라의 가격 인하에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 최근 테슬라는 미국에서 판매되는 일부 차량 가격을 최대 20% 내렸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지난주 콘퍼런스콜에서 전기차 가격 인하로 인해 주문이 급증했다고 주장했다.

WSJ는 "전기차 가격 인하는 최근 몇 년 동안 정부 보조금과 월스틀리트 자금에 힘입어 급성장한 전기차 시장에서 경쟁이 심화되고 있다는 신호"라고 짚었다.

시장조사업체 모터인텔리전스에 따르면 테슬라는 지난해 미국에서 전기차 판매량 65%를 기록하며 부동의 1위이고 포드는 7.6%를 차지해 2위를 차지했지만 1위인 테슬라와의 격차가 상당하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4.92하락 10.0411:49 03/27
  • 코스닥 : 823.39하락 0.7211:49 03/27
  • 원달러 : 1300.40상승 6.111:49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1:49 03/27
  • 금 : 1983.80하락 12.111:49 03/27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