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남진 "김기현과 모르는 사이… 정치색도 없어" 논란 일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남진이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과 함께 찍은 사진으로 불거진 정치색 논란에 "김 의원과 모르는 사이"라고 해명했다. 사진은 논란이 된 김기현(가운데)의원과 가수 남진· 배구선수 김연경이 함께 찍은 사진. /사진=김기현 의원 페이스북
국민의힘 당권주자 김기현 의원과 함께 찍은 사진으로 불거진 정치색 논란에 가수 남진이 "나는 정치색이 없다"고 해명했다.

31일 스포츠 경향에 따르면 이날 남진은 "김 의원과 아예 모르는 사이"라고 밝히며 최근 논란을 일축했다. 남진은 지난 26일 함께 논란이 됐던 배구선수 김연경을 포함해 지인 7~8명과 여의도 한 식당을 찾아 "그곳에서 김 의원이 갑자기 나타나 2~3분가량 인사말을 나눈 뒤 사진을 찍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 의원이 들고 있는 꽃도 김 의원이 가지고 온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연예인이 사진을 찍는 것은 숙명이다"며 "나는 팬 사진 요청을 거절한 적이 없는데 일이 이렇게 돼 당혹스럽다"고 심경을 밝혔다. 또 "사진 때문에 고향 사람들로부터 항의 전화를 많이 받았다"며 "나는 정치색이 없다"고 했다.

앞서 김기현 의원은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가수 남진·배구선수 김연경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또 "당 대표 선거에 나선 저를 응원하겠다며 귀한 시간을 내주고 꽃다발까지 준비해준 김연경 선수와 남진 선생님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아낌없는 성원과 지지에 힘입어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의 사진이 공개된 후 김연경 선수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유튜브 채널에 악성 댓글이 쏟아지며 논란이 일었다. 김 의원은 지난 3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를 통해 "나도 기사를 보고서 김연경 선수에게 조금 미안했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68.53상승 15.3709:41 03/31
  • 코스닥 : 847.37하락 3.1109:41 03/31
  • 원달러 : 1297.60하락 1.409:41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09:41 03/31
  • 금 : 1997.70상승 13.209:41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