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대중교통 요금 인상에 "근본적인 해결 방법 논의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무임승차로 인한 대중교통 적자 문제에 대해 "중앙정부가 결정하고 지자체가 부담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주 원내대표. /사진=장동규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난방비·교통비 요금 인상에 따른 국민 부담을 우려하며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를 향해 바람직한 해법을 주문했다.

주 원내대표는 3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난방비 급등으로 국민 부담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서울 택시 기본요금이 (다음달 1일부터) 3800원에서 4800원으로 인상된다"며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오는 4월에는 버스나 지하철 요금이 인상될 가능성도 있다고 한다. (만 65세 이상 노인 등에 대한) 무임승차 때문에 이런 적자가 생긴 듯하다"며 "8년째 요금인상이 없어 요금 인상 압박을 받는 모양인데 사실 65세 이상 무임승차는 중앙정부가 결정하고 부담은 지자체가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중심으로 이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 방법을 논의해봐야 할 것 같다"며 "서울시와 기획재정부가 지하철 무임승차 문제를 둘러싸고 서로 기싸움을 하고 있는데 머리를 맞대서 좋은 해결책을 찾아보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3.16상승 9.2423:59 03/30
  • 코스닥 : 850.48상승 6.5423:59 03/30
  • 원달러 : 1299.00하락 3.723:59 03/30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23:59 03/30
  • 금 : 1997.70상승 13.223:59 03/30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