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UAE 300억달러 투자, 기회이자 도전… 잘하면 더 들어올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이 아람에미리트(UAE)의 300억달러(약 37조원) 투자 유치 결정에 대해 "기회이자 도전"이라며 정부와 기업에 치밀한 자금운용을 당부했다. 사진은 31일 서울 강남구 한국무역협회에서 열린 UAE 투자유치 후속조치 점검회의에 참석한 윤 대통령.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아랍에미리트(UAE)의 300억달러(36조9600억원) 투자 결정에 대해 "기회이자 도전"이라며 "국제사회에서 한국을 평가하는 시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31일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이 오전 서울 강남구 한국무역협회에서 'UAE 투자유치 후속조치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이날 윤 대통령은 "UAE의 300억달러 투자는 금액이 이례적이고 분야를 정하지 않은 상태에서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하얀 대통령이 국부펀드로 투자하는 것으로 어느 분야에 투자할지는 한국 정부와 기업의 의견을 듣고 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UAE가 최고의 컨설턴트를 두고 투자를 해온만큼 기업과 투자에 대한 평가 역량은 정확하고 뛰어나다"며 "이번에 우리 정부와 기업이 힘을 합쳐 잘 하면 우리 산업도 키우고 UAE와 상생할 수 있는 투자가 더 들어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우리가 제대로 하지 못하면 국제금융시장에서 한국 기업과 산업에 대한 평가가 나빠지고 이미지가 평가절하될 수 있다"며 "정부와 기업이 상세하고 치밀하게 자금 운용을 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