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못 이기면 끝"… 김기현·안철수, 당심 잡기 '사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의힘 전당대회가 김기현 의원과 안철수 의원 양강구도로 흘러가며 두 의원이 수도권 당심 잡기에 열중하고 있다. 자신은 지난 15일 국민의힘 양천갑 당원대회에 참석한 안철수(왼쪽)의원과 김기현 의원. /사진=뉴시스
유력한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과 안철수 의원이 수도권을 대상으로 당심 잡기에 나섰다.

김 의원은 31일 국회 헌정관에서 진행된 자유헌정 포럼 강연에서 "수도권 선거를 못 이긴다면 무슨 재주로 총선에서 이길 수 있겠냐"라며 수도권 당원들에게 자신에 대한 지지를 요청했다.

이어 "수도권 선거는 기본적으로 일 잘하는 여당으로 정책 주도권을 가지고 민심에 부합하는 공정한 공천을 해야 한다"며 "절대 당내 분란이 일어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절대 분당이 되면 안된다"며 "당이 쪼개지면 수도권 선거는 이길 방법이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강연 이후 기자들과 만남에서도 "1차에서 과반을 목표로 걸어왔고 앞으로도 그럴 예정"이라며 "안철수 의원과의 경쟁 과열을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김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해서도 "수도권에서 저에 대한 지지가 압도적이란 걸 느낄 수 있었다"며 수도권 당심 잡기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불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전 의원의 표심이 안 의원에게 갔다는 분석에 대해서도 '일시적 현상'이라며 "현장에서 느끼는 민심과 당심은 뜨겁게 달아올랐다"고 말했다.

안철수 의원도 이날 서울 강북구갑 당협 당원 연수에서 "우리 당 지지자 80만명이 이번 전당대회 핵심은 수도권이라고 생각할 것"이라며 수도권 표심 잡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수도권에서 한 표라도 더 가져오고 한 명이라도 더 당선시키려면 누가 당대표가 돼야 하는지 판단하면 된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앞서 안 의원은 김 의원과 장제원 의원의 '김장 연대'에 대해 "두 분 중에 한 분이 수도권이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싶다"며 "잘못하면 우리는 정말 '영남 자민련'으로 또다시 전락할 수 있는 그런 위험성을 가지고 있다"고 발언한 바 있다. 이를 김 의원이 '당원을 폄훼했다'고 지적한 것에 대해 안 의원은 '철저하게 왜곡'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우리가 수도권에서 지면 영남에만 국한되는 아주 작은 정당이 될 수밖에 없다는 뜻으로 드린 말씀"이라고 설명했다.

안 의원은 지난 30일 인천 동구미추홀구 갑·을 당협 합동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남에서 나 전 의원 불출마 이후 자신의 지지율이 오름세를 보이는 것에 대해 "다음 총선은 수도권이 중요한데 과연 누가 수도권에서 한 표라도 더 받고 한 사람이라도 더 당선시킬 수 있을 것인가 판단하는 것 아니겠냐"고 말했다. 이어 "당원들께서 냉정하고 객관적으로 판단하는 것 같다"고 수도권 당심 잡기에 자신감을 내보였다.

지난 25일 나경원 전 의원이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한 것에 이어 31일 유승민 전 의원도 불출마를 선언하며 김 의원과 안 의원의 양강구도가 더욱 불붙고 있다. 유 전 의원의 지지율이 안 의원에게 옮겨갈 가능성이 높다는 추측이 나오며 당권 구도가 또 한 번 요동칠 것인지 관심이 쏠린다.

현재 전당대회 당 대표에 출사표를 던진 후보는 김기현·안철수·윤상현·조경태 의원, 황교안 전 자유한국당 대표, 강신업 변호사 등 6명이다. 예비경선을 통해 압축된 3명의 후보가 최종 경선을 치른다.


 

  • 0%
  • 0%
  • 코스피 : 2416.96상승 28.6118:05 03/22
  • 코스닥 : 813.43상승 10.918:05 03/22
  • 원달러 : 1307.70하락 3.518:05 03/22
  • 두바이유 : 73.74상승 3.4318:05 03/22
  • 금 : 1941.10하락 41.718:05 03/22
  • [머니S포토] sb다가가는 봉사단, 국민의례 갖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 [머니S포토] 영화 '찬란한 나의 복수' 주역들의 파이팅!
  • [머니S포토] 진짜가 나타났다, '안재현·백진희' 그려낼 케미 기대속에
  • [머니S포토]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국내 출시… '2052만원부터'
  • [머니S포토] sb다가가는 봉사단, 국민의례 갖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