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때라면 망했다"… 安, 김기현 '김연경-남진' 사진 논란에 쓴소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배구선수 김연경·가수 남진과 함께 찍은 사진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개해 논란이 일자 안철수 의원이 "총선 때 이런 일이 발생했다면 완전히 망한다"고 비판했다. 사진은 논란이 된 (왼쪽부터) 김연경·김 의원·남진이 함께 찍은 사진. /사진=김 의원 페이스북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배구선수 김연경·가수 남진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해 논란이 불거지자 김 의원과 라이벌 구도를 형성한 안철수 의원이 쓴소리를 했다.

안 의원은 31일 서울 강북갑 당협 당원연수 이후 기자들과 만나 김 의원의 사진 공개 논란에 "있어서는 안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사진을 공개적으로 올리려면 상대와 충분한 소통·공감이 이뤄진 상태에서 공개하는 게 맞다"며 "그런 과정이 전혀 없이 (김 의원이) 일방적으로 사진을 올려서 이런 일이 발생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만약에 선거기간 동안 이런 일이 한 번이라도 발생하면 그 선거는 완전히 망한다"며 "이번 사건이 그런 교훈을 보여준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대표 선거에 나선 저를 응원하겠다며 귀한 시간을 내주고 꽃다발까지 준비해준 김연경 선수와 남진 선생님께 진심으로 감사 말씀을 드린다"며 세 사람이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하지만 김 의원의 사진이 공개된 후 김연경과 남진은 정치색 논란에 휩싸였다. 이와 관련해 김 의원은 이날 국회 헌정회관에서 열린 자유헌정포럼 강연 이후 기자들과 만나 "지인 초청을 받아서 그 자리에 갔고 김연경 선수와 남진 선생님 두 분이 온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장소에) 갔더니 꽃다발을 전달해서 감사히 받고 사진을 찍었다"며 "거기에 대해 말할 수 있는 것은 그게 전부"라고 주장했다.

반면 남진은 이날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김 의원과 아예 모르는 사이"라며 "지인 7~8명과 만난 자리에 김 의원이 갑자기 나타나 2~3분 동안 인사를 나눈 뒤 사진을 찍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사진 찍는 것이 숙명인 연예인이 직업이라 사진 요청을 거절한 적이 없는데 일이 이렇게 돼 당혹스럽다"며 "나는 정치색이 없다"고 토로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6.12상승 1.53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