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김연경·남진 사진 논란 김기현에 "홍보 위해 국민 속였나"

김남국 "당대표 자격 없어" 탁현민 "정치 수준 이정도인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구선수 김연경씨(왼쪽부터)와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가수 남진씨(사진=김기현 의원 페이스북) ⓒ News1
배구선수 김연경씨(왼쪽부터)와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가수 남진씨(사진=김기현 의원 페이스북) ⓒ News1


(서울=뉴스1) 강수련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31일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가수 남진씨, 배구선수 김연경씨와 찍은 사진 공개 논란을 두고 "여당 대표가 되겠다는 사람이 자신의 홍보를 위해 국민을 속였다면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맹폭했다.

서용주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우연히 만난 사람들을 선거운동을 위해 '자신의 지지자, 자신을 응원하고 있다'고 포장했다면 새빨간 거짓말로 국민을 기만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씨, 남씨와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자신을 응원하기 위해 시간을 내주고 꽃다발을 준비했다고 했으나, 남씨가 이날 한 언론 인터뷰에서 "아예 모르는 사이고, 꽃다발도 김 의원 측이 준비했다"는 취지로 해명했다.

서 부대변인은 "김 의원은 김연경, 남진씨와의 사진에 대해 명확히 해명하기 바란다"며 "꽃다발을 누가 준비했는지도 납득할 수 있게 해명해야 한다"고 했다.

김남국 민주당 의원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대표 나가려는 사람이 꽃까지 준비해서 안면도 없는 연예인에게 민폐 끼치고 자기를 지지하는 것 마냥 대국민 사기극을 꾸민 것이라면 당대표 자격이 없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진짜 꽃까지 준비해서 쇼를 한 것이라면 그 연예인과 국민에게 진심으로 사과하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도 페이스북을 통해 "새 책을 보내드리려 남진 선생님과 통화했다"며 "마음이 복잡하실 듯해 (이야기를) 꺼내지 않으려 했는데 잔뜩 화가 나셔서 여러 말씀을 하셨다"고 전했다.

이어 "도대체 왜, 어떤 정치, 어떤 정치인은 항상 누군가를 망가트리는 것인가. 이 정도의 수준이 정말 우리의 수준인가"라고 비판했다.

하지만 김 의원은 이날 국회 헌정회관에서 열린 자유헌정포럼 강연 이후 기자들과 만나 "그 자리에서 만났으니까 (남씨와) 모르는 사이는 아닐 것"이라며 "지인 초청을 받아서 그 자리에 갔고, 김씨와 남씨 두 분이 온다는 얘기를 들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해당 장소에) 갔더니 꽃다발을 전달해서 감사히 받고, 사진을 찍었다"라며 "거기에 대해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그게 전부"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08.61상승 20.2612:37 03/22
  • 코스닥 : 809.74상승 7.2112:37 03/22
  • 원달러 : 1307.80하락 3.412:37 03/22
  • 두바이유 : 73.74상승 3.4312:37 03/22
  • 금 : 1941.10하락 41.712:37 03/22
  • [머니S포토] 근본부터 철저히…英 정통 오프로더 '그레나디어' 아시아 최고 공개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 [머니S포토] 원희룡 장관 '노후 아파트 주민들과 대화'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근본부터 철저히…英 정통 오프로더 '그레나디어' 아시아 최고 공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