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린 비명계 아니다"… 이재명, '민주당의길' 의원들 만났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1일 오후 과거 친문(친 문재인 대통령)·이낙연계·정세균계 등으로 분류됐던 의원들의 토론 모임인 '민주당의 길'에 참석했다. 사진은 이 대표(왼쪽)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의 길 1차 토론회에 참석해 홍영표 의원(인천 부평구을)과 악수하는 모습.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과거 친문(친 문재인 대통령)·이낙연계·정세균계 등으로 분류됐던 의원들이 주축인 토론 모임 '민주당의 길'에 참석했다.

이 대표는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의 길 1차 토론회'에 참석해 "다양한 사람들의 다양한 목소리, 다양한 의견, 다양한 지향들이 모인 곳이 정당"이라며 "그 중에서도 민주적인 정당이라고 한다면 당 구성원의 자유로운 의견 개진, 진지한 토론, 의견수렴을 통해서 더 효율적이고 국민의 뜻과 국익에 부합하는 길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당내의 다양한 목소리를 듣는 것이 저의 역할"이라며 "여러분의 토론 결과물을 저도 참고할 수 있게 해주시면 고맙겠다"고 말했다.

참석 의원들은 당내 갈등에 대한 우려를 불식하고 '원팀' 이미지를 강조했다. 친문 인사로 분류되는 홍영표 의원(인천 부평구을)과 정세균계 이원욱 의원(경기 화성시을), 이낙연계 김철민 의원(경기 안산시상록구을)·윤영찬 의원(경기 성남시중원구), 소장파인 박용진 의원(서울 강북구을) 등이 참석했다.

김종민 의원은 이날 이 대표 옆자리에 앉아 "저한테 전화가 많이 온다"며 "비명계 모임 발족한다는데 몇 명인가, 어떻게 할 것인가 (묻는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정리해드리면 민주당의 길은 '비명' 모임이 아니라 '비전' 모임"이라며 "한 글자가 틀린데 엄청 다르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여기서 비전과 전략에 대해 이야기하면 가장 큰 수혜자는 당 지도부다. 이재명 대표가 가장 큰 수혜자"라며 "저도 최고위원을 해봤는데 (당 지도부는) 현안 처리에 정신이 없어서 한달 이후를 보고 고민하기 쉽지 않다"고 말했다.

이날 사회를 맡은 이원욱 의원도 "(민주당 토론회 '반성과 혁신'에서) 김영배 의원이 정치개혁과 다당제 관련 태풍을 만든다는 취지로 말씀했는데 '반명' 의원들이 결사체를 만들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며 "듣는 사람에 따라 다르고 쓸데없는 오해를 불러일으킨다고 생각했다"고 회의를 비공개로 진행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이날 모임은 발족식은 아니다"며 "저희는 결사체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홍영표 의원 역시 이날 이 대표 옆에 앉아 "4선인데 당이 지금처럼 안정되고 단결된 때가 없었다고 생각한다"며 "다 기억하겠지만 과거 지금과 같은 상황이라면 당이 엄청난 갈등과 대립, 혼란 속에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 좋은 것인지 나쁜 것인지 모르겠지만 우리 당의 정체성과 비전을 새롭게 만드는 데 있어서 백가쟁명과 혼란, 이런 것도 받아들여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어려운 상황인데 이 대표가 와서 격려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6.96상승 28.6118:05 03/22
  • 코스닥 : 813.43상승 10.918:05 03/22
  • 원달러 : 1307.70하락 3.518:05 03/22
  • 두바이유 : 73.74상승 3.4318:05 03/22
  • 금 : 1941.10하락 41.718:05 03/22
  • [머니S포토] sb다가가는 봉사단, 국민의례 갖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 [머니S포토] 영화 '찬란한 나의 복수' 주역들의 파이팅!
  • [머니S포토] 진짜가 나타났다, '안재현·백진희' 그려낼 케미 기대속에
  • [머니S포토]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국내 출시… '2052만원부터'
  • [머니S포토] sb다가가는 봉사단, 국민의례 갖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