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호조치 적절했나…6분 대화 후 떠난 경찰, 주취자 교통사고로 사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DB
ⓒ News1 DB


(서울=뉴스1) 김동규 기자 = 술에 취해 인도 한 가운데에 쓰러졌던 주취자가 경찰이 떠난 뒤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은 시민 신고를 받고 출동 후 대화를 시도했고, 이후 길 건너편에서 주취자를 지켜봤다.

31일 경찰에 따르면 설 연휴 전인 지난 19일 오후 7시50분쯤 서울 동대문구의 한 거리에서 주취자가 인도에 누워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당시 출동한 2명의 경찰관은 6분 간 주취자 A씨를 일으키려고 하고 대화도 시도했지만 제대로 되지 않았다.

이에 경찰관은 건너편 길거리에 순찰차를 세워 놓고 7분가량 A씨를 지켜봤다. A씨는 이후 몇차례 쓰러졌다 일어나기를 반복하면서 한 골목의 입구 쪽으로 다시 나와 드러누웠다. 잠시 후 한 차량이 A씨를 밟고 지나갔지만 길 건너편 순찰차의 경찰관 2명은 사고 모습을 포착하지 못했다.

건너편에서 사람들이 모여 있는 모습을 본 후 경찰은 사고 현장으로 바로 달려갔다. 이후 소방에 구조 요청을 했다. 그러나 A씨는 병원으로 옮겨지는 중 사망했다.

서울 동대문경찰서 관계자는 "처음 A씨를 도우려 했지만 A씨가 몸에 손대지 말라고 해서 건너편으로 가 순찰사에서 A씨를 지켜보고 있었다"며 "미흡한 부분에 대해서는 감찰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6.12상승 1.5318:05 03/24
  • 금 : 1995.90상승 46.3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