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우크라, 파리올림픽 출전 가능성에…러 "IOC 노력 환영"

"정치적 조건, 용납할 수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달 11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인근 생드니에 있는 2024년 파리 올림픽위원회 본부 앞에서 올림픽을 반대하는 단체가 시위를 벌이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최종일 기자
지난달 11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인근 생드니에 있는 2024년 파리 올림픽위원회 본부 앞에서 올림픽을 반대하는 단체가 시위를 벌이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최종일 기자


(서울=뉴스1) 김예슬 기자 = 2024 파리올림픽 참전을 놓고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갈등이 번지는 가운데 러시아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이 러시아 선수들이 다른 국가 선수들과 차별 받아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내놨다.

31일(현지시간) 로이터·AFP통신 등에 따르면 스타니슬라브 포즈드냐코프 러시아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은 "러시아인들은 다른 모든 선수들과 똑같은 조건으로 참가해야 한다. 어떤 추가 조건이나 기준도 환영하지 않는다"며 "특히 정치적 의미가 있는 조건이나 기준은 올림픽에 용납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IOC가 러시아 선수들이 경쟁할 수 있도록 한 노력을 환영한다"며 "그러나 추가 조건에 대해서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앞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러시아인들이 2024 파리올림픽에 참가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히며 논란이 불거졌다.

IOC는 지난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자 러시아와 러시아의 최대 동맹국 벨라루스의 출전을 금지했다. 다만 러시아와 벨라루스 선수들이 개인 자격으로 출전하는 것은 허용하고 있다.

이에 우크라이나 측에서는 러시아와 벨라루스 선수들이 개인 출전으로 출전하는 것도 막아달라고 요구했지만, IOC에서 이를 사실상 거부한 것이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러시아가 파리올림픽에 참가하는 것은 테러가 용인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이들 국가의 출전 금지를 재차 호소했다.

또 젤렌스키 대통령은 러시아와 벨라루스의 올림픽 출전 금지를 촉구하기 위해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을 우크라이나 동부 격전지인 바흐무트에 방문하도록 초청했다고 밝혔다.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은 "대량 학살을 자행하는 러시아에게 플랫폼을 제공하며, 폭력, 대량 살인, 파괴를 조장한다"고 주장했다.

IOC 측에서는 쿨레바 장관의 이 같은 발언은 명예훼손이며, 비판은 건설적인 토론을 촉진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유럽 각국에서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지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폴란드, 에스토니아, 노르웨이 등 정상들은 우크라이나를 지지하며 IOC를 비판하는 메시지를 잇달아 전했다.

한편 우크라이나올림픽위원회는 3일 비상총회를 열어 파리올림픽 보이콧을 논의할 예정이다.



 

  • 0%
  • 0%
  • 코스피 : 2409.40하락 15.0812:30 03/24
  • 코스닥 : 821.21상승 9.0212:30 03/24
  • 원달러 : 1290.10상승 11.812:30 03/24
  • 두바이유 : 76.12상승 1.5312:30 03/24
  • 금 : 1995.90상승 46.312:30 03/24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빅테크 보험진출에 따른 상생 발전 방안 모색 대토론회
  • [머니S포토] 美 해군 '소항모' 마킨 아일랜드함
  • [머니S포토] 공효진, 눈부신 후광…이정도쯤이야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