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동안 보지말자"… 김준호, ♥김지민과 싸우더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개그맨 김준호와 연인인 김지민과 싸웠다고 털어놨다. /사진=SBS 제공
코미디언 김준호가 연인 김지민에게 거짓 문자를 발송한 방송인 이상민에게 분노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괌 여행을 떠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준호는 "나도 못 기다리겠다. 사과 문자를 보내야겠다"고 말했다.

앞서 김준호는 멤버들에게 "어제 새벽 2시에 지민이와 문자로 싸웠다. '너도 옛날에 그랬잖아' 한 마디 날렸다가"라고 털어놓은 바 있다. 탁재훈은 "이번이 찬스다. 헤어질 수 있는 찬스"라며 "네가 잘못했으면 무릎을 꿇는 게 맞다"고 농담을 했다.

이상민은 "사귄지 얼마나 됐느냐"고 물었고 김준호는 "2년 됐다"고 대답했다. 이 말에 이상민은 "그럼 헤어져"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용명은 "여긴 헤어진단 말이 아무렇지 않게 잘 나온다"고 놀랐고 탁재훈은 "처음엔 못나왔는데 한번 헤어지니까 쑥쑥 헤어지더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장동민은 "자연스럽게 해라. '서울 많이 춥지? 여긴 너무 덥다라'고 보내라"고 조언했다. 이후 이상민은 "지민이 답장 왔느냐"고 물었고 답장이 오지 않자 "이건 너무 읽고 씹기 쉽게 보냈는데 길게 보내겠다"고 제안했다. 김준호는 "부정 탄다"고 이를 만류했다.

그러나 이상민은 마음대로 메시지를 보냈고 김준호는 "미쳤어, 진짜로 보내면 어떡해"라며 당황했다. 이상민은 '서로 떨어져 있는 것도 나쁘지 않은 것 같다. 1년 만 보지 말자'라고 보낸 것. 김준호는 "이런 쓰레기 같은 인간들"이라고 정색해 웃음을 안겼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409.22하락 5.7418:05 03/27
  • 코스닥 : 827.69상승 3.5818:05 03/27
  • 원달러 : 1301.50상승 7.218:05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7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7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 [머니S포토] 봄향기 물씬…시민·상춘객 반기는 서울의 벚꽃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