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적도 없는 사이버 남친' 부탁에 보이스피싱 가담… 20대女 실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소개팅 앱에서 만나 실제로 만난 적도 없는 남자친구의 부탁으로 보이스피싱 조직의 현금수거책으로 일한 20대 여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소개팅 애플리케이션(앱)에서 만난 남자친구를 위해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조직의 현금수거책으로 일한 여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1일 뉴시스에 따르면 경기 의정부지방법원 남양주지원 형사1단독(부장판사 정혜원)은 사기방조 혐의로 기소된 20대 여성 A씨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7월 남자친구 B씨로부터 회사 일을 도와달라는 부탁을 받고 보이스피싱 범죄에 가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지난해 8월1~9일 B씨의 소개로 알게 된 C씨가 텔레그램으로 보이스피싱 피해자의 인상착의와 접선 장소 등을 알려주면 피해자를 만나 돈을 받는 역할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C씨가 관리하는 보이스피싱 조직원들은 피해자에게 대출 신청을 유도한 뒤 수사기관과 금융기관 등을 사칭, A씨에게 현금을 전달하게 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현금수거책으로 활동하며 3억원이 넘는 돈을 수거했다. 피해자는 총 6명으로 800만원에서 1억원을 편취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와 B씨는 소개팅 앱에서 만난 사이로 실제로 대면한 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재판 과정에서 "믿었던 남자친구를 도와줬을 뿐이고 해당 업무는 회사업무 처리 과정이라고 생각해 사기라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A씨가 여러 의심스러운 사정들을 외면하거나 용인하면서 현금수거책 역할을 수행해 보이스피싱 사기범행을 용이하게 했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가담한 범죄는 피해자들의 피해금액이 크고 피해 회복도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며 "다만 피고인은 미필적고의로 범행했고 범행으로 얻은 이익도 적은 점 등을 유리한 정상으로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8.50상승 9.314:21 03/21
  • 코스닥 : 803.54상승 1.3414:21 03/21
  • 원달러 : 1309.20하락 0.914:21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4:21 03/21
  • 금 : 1982.80상승 9.314:21 03/21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친환경·AI 기술 적용 '2023년형 비스포크 라인업' 공개
  • [머니S포토] 국내 공식 출시한 '애플페이'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