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XX 같은 게"… 지원이, 남자 트로트 가수에 폭언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트로트가수 지원이가 MC들에 남모를 고충을 털어놨다. /사진=채널S 방송캡처
트로트 가수 지원이가 남자 선배에게 폭언을 들었다고 털어놨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언니들-고민커트살롱'에는 트로트계의 레깅스 여신 지원이가 찾아왔다.

이날 지원이는 "트레이드 마크인 레깅스를 찢어버리고 싶은데 괜찮을까"라는 고민을 털어놓았다. 이날 지원이는 "처음 제가 레깅스라는 의상을 입고 무대에 올랐을 때는 그때만해도 10년 전이었으니까 트로트계에서는 정말 파격이었다. 그때는 치마에 살랑살랑, 전형적인 패션이 있었다. 그래서 선배들에게 인사를 드리면 외면하시고, 인사를 안받아주시고 문도 안열어주시는 선배님도 있었다"고 밝혔다.

지원이는 선배들에게 들었던 막말을 언급하며 "예전에 가수들이 많이 모이는 행사가 끝난 뒤에 선배들과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갔다. 어떤 선배가 내리면서 저한테 '난 너의 그 눈빛이 너무 싫어'라고 하시더라. 그 말을 듣고 내가 레깅스 때문에 오해받은 건가? 저 스스로 되바라지게 살았다고 생각을 안 하는데..."라며 눈물을 보였다.

한 트로트 선배는 "야 너같이 쓰레기 같은 게… 어디서 굴러먹던 개뼈다귀 같은 게, 너 같은 애 때문에 트로트가 욕먹는다"라며 충격적인 발언으로 모욕을 줬다고 고백했다. 지원이는 레깅스 차림을 그만 하면 안 되냐고 회사 대표에게 물어본 적도 있었지만, 행사에서 기업별로 색까지 지정하며 요청받은 상태라 현실적으로 어려웠다.

이를 들은 박미선은 "어떤 이미지로 각인되면, 항상 그 이미지를 원하더라. 대중이 원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되나? 사람들이 원하면 해야 하나?"라고 의아함을 드러냈고, 김호영은 "행사장에서 레깅스 입고 부르는 노래는 하고! 아닌 모습도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또한 박미선은 "마음이 강해지고 단단해지면, 레깅스를 입고 말고의 문제는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388.35상승 9.1518:05 03/21
  • 코스닥 : 802.53상승 0.3318:05 03/21
  • 원달러 : 1311.20상승 1.118:05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8:05 03/21
  • 금 : 1982.80상승 9.318:05 03/21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 [머니S포토] 원희룡 장관 '노후 아파트 주민들과 대화'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친환경·AI 기술 적용 '2023년형 비스포크 라인업' 공개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