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권여당 수장 깜 되는지 의문"… 홍준표, 金·安에 직격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준표 대구시장이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안철수 의원을 향해 "1회성 해프닝을 두고 갑론을박하는 유치함을 봐주기가 어렵다"고 싸잡아 비판했다. 사진은 지난해 12월16일 경북 군위군청을 방문해 대구편입 준비와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추진에 대해 논의하는 홍 시장. /사진=뉴스1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안철수 의원이 연일 공방을 이어가는 가운데 홍준표 대구시장이 두 사람의 자질에 의문을 품으며 직격탄을 날렸다.

홍 시장은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탄핵 대선에서 문재인·안철수 양강 구도에 금이 가기 시작한 사건이 있다"고 운을 뗐다. 지난 2017년 5월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된 후 치러진 대선 당시 안 의원이 한 토론에서 "내가 MB 아바타냐"고 말한 것을 언급한 것이다. 그 여파로 당시 안 의원은 지지율 하락세를 맞았다.

이에 대해 홍 시장은 "대선 후보 깜으로서는 유치했고 부적절한 멘트였다"며 "그때를 기화로 지지율 4%에 불과했던 망한 정당 출신인 제가 치고 올라가 2위를 기록했고 안 의원은 3위로 내려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홍 시장은 "당대표 선거에 전혀 도움되지 않는 부적절한 사진을 올린 사람이나 그 사진에 대해 유치한 비난을 하는 사람을 보면서 과연 두 사람이 집권여당을 끌고 가는 수장 깜이 되는지 회의가 든다"고 비판했다.

그는 "당대표 선거라면 앞으로 나라와 당을 위한 거대 구상을 발표할 생각도 없이 일회성 해프닝 사건을 두고 갑론을박하는 유치함은 봐주기 어렵다"고 질타했다.

두 후보를 향해서는 "정신 차려라"라며 "그런 유치함으로는 당원들이 당대표 깜으로 보지 않을 것"이라고 쓴소리를 내뱉었다. 이어 "이번 선거는 여론이 아닌 프로 당원들이 뽑는 선거"라고 강조했다.

홍 시장이 언급한 '일회성 해프닝 사건'은 최근 김 의원이 배구선수 김연경·가수 남진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해 불거진 논란이다. 해당 사진을 두고 김 의원과 안 의원은 연일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안 의원은 "있어서는 안되는 일"이라며 "만약 총선 기간 이런 일이 한 번이라도 발생하면 그 선거는 완전히 망한다"고 맹공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보합 018:05 03/31
  • 두바이유 : 보합 018:05 03/31
  • 금 : 0.00보합 0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