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車' 최종 후보 윤곽… 13개 브랜드 18종 경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자동차기자협회가 선정하는 '올해의 차' 최종 후보 윤곽이 나왔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한국자동차기자협회가 오는 8일 경기 화성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에서 2023 올해의 차(Car of the year) 최종 심사를 진행한다.

1일 협회에 따르면 심사는 국내 완성차 및 수입차 13개 브랜드 18종의 신차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해당 브랜드(브랜드명 가나다순)는 전반기 및 후반기 심사에서 상위를 기록한 ▲기아 ▲랜드로버 ▲르노코리아자동차 ▲메르세데스-벤츠 ▲볼보 ▲BMW ▲쌍용자동차 ▲아우디 ▲제네시스 ▲포드 ▲포르쉐 ▲폴스타 ▲현대자동차다.

2023 올해의 차 부문에는 ▲EV6 GT·니로 ▲올 뉴 레인지로버 ▲XM3 E-TECH 하이브리드 ▲더 뉴 EQE·C-클래스 ▲BMW 7시리즈 ▲토레스 ▲더 뉴 Q4 e-트론 ▲디 올 뉴 그랜저·아이오닉6 등 8개 브랜드 11종이 선정돼 최종 실차 평가에서 치열한 경쟁을 예고했다.

지난해 전동화 모델이 대거 출시됨에 따라 과거 보다 올해의 전기차(EV) 부문 경쟁이 더욱 치열할 것으로 예측된다.

올해의 EV에는 ▲EV6 GT ▲더 뉴 EQE ▲BMW i7 ▲아이오닉6등 각 브랜드를 대표하는 신차 4대가 최종 심사에서 올랐다.

최종 심사에 진출한 차량을 브랜드별로 살펴보면 메르세데스-벤츠가 3종으로 가장 많았고 기아와 현대차가 2종, 나머지 브랜드들은 각 1종으로 집계됐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의 2023 올해의 차 심사 및 시상은 ▲올해의 차 ▲올해의 국산차(또는 수입차) ▲올해의 이노베이션(혁신기술상) ▲올해의 SUV ▲올해의 유틸리티 ▲올해의 EV ▲올해의 디자인 ▲올해의 퍼포먼스 등 8개 부문으로 이뤄진다.

이승용 협회장은 "자동차 업체끼리 선의의 경쟁을 통해 자동차 기술 발전을 촉진하고 소비자에게 올바른 제품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매년 국내에 출시된 모든 신차를 대상으로 올해의 차 심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가 공인 자동차 전문 종합연구기관인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의 고속주회로, 조향성능로, 특수내구로, K-CITY 등에서 엄정하게 실차 시승 평가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협회는 오는 8일 최종 심사에 이어 오는 22일 저녁 서울 반포 세빛섬 2층 컨벤션홀에서 2023 올해의 차 시상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3.92상승 8.9818:05 03/29
  • 코스닥 : 843.94상승 10.4318:05 03/29
  • 원달러 : 1302.70상승 3.918:05 03/29
  • 두바이유 : 77.89상승 3.1218:05 03/29
  • 금 : 1966.90하락 6.618:05 03/29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추경호 "내수 활성화 위해 숙박·휴가비 등 여행 혜택 늘려"
  • [머니S포토] 스타벅스,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응원 서명 캠페인 전개
  • [머니S포토] 희망의 나무나누기, 인사말 전하는 임정배 대상(주) 대표이사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