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와 거래하지마"… 美, 반도체 부품공급 전면금지 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정부가 중국 화웨이에 인텔·퀄컴 등 미국 기업의 부품 공급을 전면 차단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사진은 화웨이 로고. /사진=로이터
미국이 중국 기업인 화웨이에 대해 자국 기업의 수출을 금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30일(이하 현지시각) 블룸버그는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 상무부가 화웨이와 거래하는 몇몇 미국 기업에 수출 라이선스를 부여하지 않겠다고 통보했다"며 "인텔, 퀄컴 등 미국 기업과 화웨이의 거래를 차단하는 조치가 시작됐다"고 보도했다.

미국의 이번 조치는 지난 4년 동안 이어진 수출 통제의 연장선으로 풀이된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지난 2019년 5월 화웨이를 수출 통제 블랙리스트에 올렸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2020년 5월 미국의 특허 기술이 담긴 제품을 수출할 때 미국의 허가를 받도록 하는 등 규제를 대폭 강화했다.

매체는 "이번 제재안은 미국 기업들이 화웨이와 거래하지 못하도록 원천 차단하는 것"이라며 "미국의 추가 제재는 오는 5월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중국은 즉각 반발했다.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달 31일 "(이번 제재는) 미국의 적나라한 기술 패권"이라며 "미국이 부당하게 중국 기업을 탄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5:30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5:30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5:30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5:30 03/28
  • 금 : 1953.80하락 3015:30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