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까지 공적자금 119.9조원 회수… 회수율 71.1%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지난해 말까지 119조9000억원의 공적자금을 회수했다./사진=머니S DB
금융위원회는 지난해 12월말까지 119조9000억원의 공적자금을 회수했다고 1일 밝혔다.

금융위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회수된 공적자금은 396억원으로 집계됐다. 과거 금융구조조정 과정에서 예금보험공사의 자회사 케이알앤씨에 지원한 대출금 이자수입 396억원을 회수했다.

공적자금은 1997년 11월부터 지난해 12월 중 총 168조7000억원이 지원됐고 지난해 12월말까지 119조9000억원이 회수됐다. 회수율은 71.1%다.

공적자금 회수율은 2011년 60.9%로 60%대에 올라선 뒤 ▲2016년 67.8% ▲2017년 68.5% ▲2018년 68.9% ▲2019년 69.2% ▲2020년 69.5% ▲2021년 70.4%로 매년 오르고 있다.

정부는 1997년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 이후 금융기관 부실 정리를 위해 정부보증채권 등을 재원으로 공적자금을 조성됐다. 이후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에 따른 금융시장 불안 해소 등을 위해 구조조정기금을 설치했으며 2014년 말 운용을 종료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8.35상승 9.1518:05 03/21
  • 코스닥 : 802.53상승 0.3318:05 03/21
  • 원달러 : 1311.20상승 1.118:05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8:05 03/21
  • 금 : 1941.10하락 41.718:05 03/21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 [머니S포토] 원희룡 장관 '노후 아파트 주민들과 대화'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친환경·AI 기술 적용 '2023년형 비스포크 라인업' 공개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