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주취자 보호조치 미흡' 논란… 윤희근, 직접 점검 나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희근 경찰청장이 최근 경찰의 주취자 보호조치 미흡으로 인한 사망 사고에 대해 현장 점검을 실시한다. 사진은 지난달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태원 참사 관련 청문회에 참석한 윤 청장. /사진=뉴시스
최근 경찰의 주취자 보호조치 미흡으로 시민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한 것과 관련 윤희근 경찰청장이 일선 현장 점검에 나선다.

1일 뉴스1에 따르면 윤 청장은 이날 오후 3시쯤 현장 점검을 위해 서울 동대문경찰서와 강북경찰서를 방문할 예정이다.

강북경찰서 미아지구대 소속 경찰관 2명은 영하 8.1도로 한파경보가 내려진 지난해 11월30일 오전 60대 주취자 A씨에 대한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이들은 같은날 오전 1시 A씨를 자택 대문 앞까지 데려다줬지만 안으로 들어가는 모습은 확인하지 않고 철수했다. 결국 A씨는 영하 날씨에 6시간 동안 방치됐고 오전 7시 이웃 주민에 의해 숨진 채 발견됐다. 두 경찰관은 지난달 30일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지난달 19일에는 서울 동대문구에서 주취자가 골목에 누워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날 저녁 7시50분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 두 명은 약 6분 동안 주취자 B씨를 일으키거나 대화하려고 시도했지만 B씨의 거부로 무산됐다. 이에 경찰관들은 건너편 길거리에 세워둔 순찰차로 돌아가 B씨를 지켜봤다.

B씨는 이후 몇차례 일어났다 쓰러지기를 반복하다 골목 입구 쪽으로 나와 드러누운 것으로 전해졌다. 잠시 후 한 차량이 B씨를 밟고 지나갔지만 두 경찰관은 이를 인지하지 못했다. 길 건너에 사람들이 모여 있는 모습을 본 경찰관들은 그제야 현장으로 달려가 119에 구조 요청을 했다. 하지만 B씨는 병원 이송 중 사망했다. 경찰은 해당 경찰관들에 대해 감찰을 진행 중이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6.96상승 28.6118:05 03/22
  • 코스닥 : 813.43상승 10.918:05 03/22
  • 원달러 : 1307.70하락 3.518:05 03/22
  • 두바이유 : 73.74상승 3.4318:05 03/22
  • 금 : 1941.10하락 41.718:05 03/22
  • [머니S포토] sb다가가는 봉사단, 국민의례 갖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 [머니S포토] 영화 '찬란한 나의 복수' 주역들의 파이팅!
  • [머니S포토] 진짜가 나타났다, '안재현·백진희' 그려낼 케미 기대속에
  • [머니S포토]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국내 출시… '2052만원부터'
  • [머니S포토] sb다가가는 봉사단, 국민의례 갖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