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회장 대신 'JY'… 삼성전자 '수평 호칭', 경영진으로 확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전자 디바이스경험(DX) 부문이 경영진·임원 수평호칭 가이드를 공지했다. 사진은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수평적인 조직문화 확산을 위해 직책 대신 이름이나 닉네임을 부르기로 했다. 앞으로 회장, 사장이나 팀장, 그룹장 등 직위나 직책이 아닌 한글 이름과 영문 이니셜 등으로 호칭해야 한다.

삼성전자 디바이스경험(DX) 부문은 1일 사내망을 통해 '경영진·임원 수평호칭 가이드'를 공지하고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삼성전자 경영진을 포함한 임직원은 앞으로 영어 이름이나 영문명의 이니셜(앞 글자), 한글 이름에 '님'을 붙이는 등 상호 수평적 호칭을 사용키로 했다. 경영진이 참석하는 타운홀 미팅이나 간담회, 임원회의 등 공식 행사에서도 동일한 원칙이 적용된다. 예를 들어 이재용 회장의 경우엔 '재용님'이나 영어 이름인 '제이'(Jay), 또는 영문 이니셜 'JY'로 호칭해야 한다.

삼성전자는 수평적 조직 문화를 구축하고 권위주의를 타파하기 위해 2016년부터 '수평호칭' 제도를 도입했다. 이어 지난해부터는 임직원 간 호칭을 '~님'으로 통일하고 사내망에서 직원 조회 시 나타나는 직위, 사번 등 표기를 없앴다.

한종희 부회장은 스스로 영문 이니셜인 'JH' 호칭을 쓰면서 수평적 조직문화 조성에 앞장섰다. 한 부회장은 지난해 4월 임직원 소통행사에서 "조직문화는 수평적 문화가 기본 근간이고 수평적 문화의 근간에는 상호존중이 있다"며 "부회장님, 대표님 하지 말고 저를 'JH'라고 불러달라"고 밝힌 바 있다.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