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10년 만의 분기 적자에도 성과급 두둑… 연봉의 41%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K하이닉스가 연봉의 41%를 성과급으로 지급한다. / 사진=SK하이닉스
SK하이닉스가 10년 만의 분기 적자에도 전 임직원에게 연봉의 41%를 성과급으로 지급한다.

SK하이닉스는 1일 사내 공지를 통해 지난해 경영실적에 대한 초과이익분배금(PS)을 기준급의 820%로 결정했다고 공지했다. 기준급 820%는 연봉의 41% 수준이다. 지급일은 오는 3일이다.

PS는 SK하이닉스가 전년 연간 실적에 따라 전년 영업이익 10%를 재원 삼아 개인별 성과 등과 연계해 지급하는 성과급이다. 기본급의 최대 1000%(연봉 기준 최대 50%)까지 지급된다

SK하이닉스는 다만 자회사인 솔리다임(인텔 낸드솔루션 사업부)의 실적은 인수가 완료되는 2025년까지 한시적으로 영업이익에서 제외하고 산정하기로 했다.

SK하이닉스는 이날 실적발표를 통해 지난해 4분기 지난해 4분기 매출 7조6986억원, 영업손실 1조7012억원(영업손실률 22%)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분기 영업이익이 적자를 낸 것은 2012년 3분기 이후 10년 만이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5:30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5:30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5:30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5:30 03/28
  • 금 : 1953.80하락 3015:30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