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예천군 행정통합 반대에 "공론과정 지원 당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동시청 전경/사진제공=경북 안동시

경북 안동시가 예천군의 행정구역 통합 반대에 대해 법적으로도 지역 주민들이 주민투표로 결정하는 사안이라며, 공론화 과정을 행정이 지원하는 것은 지방자치단체의 당연한 책무라고 밝혔다.

안동시는 1일 <머니S>에 "예천군에서 주장하는 양 지역의 갈등을 유발한다는 지적내용은 지역 현안의 찬반 의견을 갈등으로 부각함으로써 지역 주민들의 논의 자체를 막고자 하는 논리로 보여진 것"이라며 "이러한 찬반 논란조차 반드시 거쳐야 하는 공론화의 과정으로 존중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예천군이 안동시 행정구역 통합 추진 지원조례가 통과하면 반대운동 지원 조례를 제정해 반대운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것은 예천군의 재량"이라며 "안동시는 이 또한 존중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경북도청 신도시 행정협의회 구성을 통한 행정서비스 일원화 추진 제안에 대해서는 적극 동의한다"며 "조속한 시일 내 후속 조치 협의하길 희망한다"고 피력했다.

안동시 관계자는 "경북도청 이전이 결정된 지 15년, 이전을 완료한 지 7년이 지난 지금, 도청 신도시를 공유하고 있는 안동과 예천이 행정서비스 일원화에만 매달리지 말고, 행정구역 통합을 통해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을 마련해 공존공영의 길로 함께 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53.80하락 30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