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예천군 행정통합 반대에 "공론과정 지원 당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동시청 전경/사진제공=경북 안동시

경북 안동시가 예천군의 행정구역 통합 반대에 대해 법적으로도 지역 주민들이 주민투표로 결정하는 사안이라며, 공론화 과정을 행정이 지원하는 것은 지방자치단체의 당연한 책무라고 밝혔다.

안동시는 1일 <머니S>에 "예천군에서 주장하는 양 지역의 갈등을 유발한다는 지적내용은 지역 현안의 찬반 의견을 갈등으로 부각함으로써 지역 주민들의 논의 자체를 막고자 하는 논리로 보여진 것"이라며 "이러한 찬반 논란조차 반드시 거쳐야 하는 공론화의 과정으로 존중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예천군이 안동시 행정구역 통합 추진 지원조례가 통과하면 반대운동 지원 조례를 제정해 반대운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것은 예천군의 재량"이라며 "안동시는 이 또한 존중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경북도청 신도시 행정협의회 구성을 통한 행정서비스 일원화 추진 제안에 대해서는 적극 동의한다"며 "조속한 시일 내 후속 조치 협의하길 희망한다"고 피력했다.

안동시 관계자는 "경북도청 이전이 결정된 지 15년, 이전을 완료한 지 7년이 지난 지금, 도청 신도시를 공유하고 있는 안동과 예천이 행정서비스 일원화에만 매달리지 말고, 행정구역 통합을 통해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을 마련해 공존공영의 길로 함께 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421.55상승 4.5914:18 03/23
  • 코스닥 : 823.83상승 10.414:18 03/23
  • 원달러 : 1280.90하락 26.814:18 03/23
  • 두바이유 : 74.59상승 0.8514:18 03/23
  • 금 : 1949.60상승 8.514:18 03/23
  • [머니S포토] 역대 최고 사양 '갤럭시 북3 울트라' 한달여간 판매량 2.5배 ↑
  • [머니S포토]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
  • [머니S포토] 국토위 전체회의, 발언하는 원희룡 국토부 장관
  • [머니S포토] 이종섭  장관 "북한이 어제 쏜 순항미사일은 4발"
  • [머니S포토] 역대 최고 사양 '갤럭시 북3 울트라' 한달여간 판매량 2.5배 ↑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