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초기 분양률 석달 만에 92%→20% 추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동산시장이 침체기를 겪으면서 분양 경기가 얼어붙은 가운데 이는 수치로도 나타났다. 지난해 서울 아파트 초기분양률은 3분기 92.47%에서 4분기 20.8%로 무려 71.9%포인트 급락했다./사진=뉴스1
미분양 공포가 전국을 덮친 가운데 지난해 상반기까지만 해도 청약불패 지역이던 서울 아파트 초기분양률 20%대로 급락했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지난해 4분기 서울 민간아파트의 초기분양률이 20.8%로 집계됐다고 1일 밝혔다. 이는 HUG가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15년 3분기 이후 최저 수치다. 지난해 3분기의 초기분양률 92.7%에 비해 무려 71.9%포인트(p)나 급락했다.

초기분양률은 신규 분양아파트의 분양 직후 3~6개월 동안 실제 계약이 체결된 가구 수 비율을 뜻한다. 조사 대상은 HUG의 주택분양보증이 발급되고 입주자 모집승인을 받아 분양한 30가구 이상 민간아파트다.

전국 아파트 초기분양률도 크게 하락했다. 지난해 4분기 전국 아파트 초기분양률은 58.7%로 지난해 3분기 82.3%에 비해 23.6%포인트 하락했다.

인천은 100%에서 82.2%, 경기는 91.8%에서 73.3%로 각각 하락했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서울·경기·인천) 초기분양률은 93.1%에서 75.1%로 18.0%포인트 하락했다.

시·도별로 부산은 초기분양률 79.0%에서 31.1%로 하락했고 전분기 분양이 없던 대구는 26.4%를 기록했다. 울산은 초기분양률이 3.4%로 나타났다. 대전은 전분기 100%에서 4분기에 60.2%로 떨어졌다.

이어 ▲강원(100%→62.8%) ▲충남(100%→55.7%) ▲전북(100%→44.9%) ▲경남(85.5%→46.3%) ▲제주(66.3%→15.1%)도 하락했다. 반면 충북 77.1%→84.5%, 전남 67.3%→94.9%, 경북 38.0%→46.7% 등으로 상승한 곳도 있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서울 초기분양률이 역대 최저 수치를 보인 것은 금리 상승의 영향이 크다"고 말했다.


 

신유진
신유진 yujinS@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