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잡으면 경제 살아나나"… 박지원, 檢수사 비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윤석열 정부를 향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수사하기 전에 민생부터 안정시켜라"라고 비판했다. 사진은 1일 광주 동구 민주의집에서 '대한민국 미래와 호남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열린 광주전남민주화운동동지회 초청 강연회에서 강연하는 박 전 원장. /사진=뉴스1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검찰의 수사를 받는 것과 관련해 "이 대표만 잡아넣으면 경제가 살아나는 것이냐"고 비꼬았다.

박 전 원장은 1일 오후 광주 동구 민주의집에서 열린 광주전남민주화운동동지회 초청 강연회에서 "검찰은 몇년 동안 대장동 개발 사업을 수사하다가 느닷없이 '성남FC' 사건을 살핀다며 이 대표를 불러들였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재명 대표에 대한 검찰 수사의 물적 증거가 무엇이냐"며 "검찰과 경찰은 증거를 내놔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은) 이 대표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받는 김성태 쌍방울 회장을 조사했으나 (오히려) 이 대표의 변호사비 대납 문제가 사라졌다"며 "검찰은 뇌물 수수 정황 등을 끝내 밝혀내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검찰이 (이 대표에 대한) 물증 증거를 내지 못한 채 이 대표에 대한 수사만 진행하면 윤석열 정부는 성공할 수 없다"며 "경제와 전쟁 위기 속에서 이 대표만 (검찰에) 잡아넣으면 경제가 살아나냐"고 비판했다. 나아가 "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경제가 휘청거리고 있는데 윤석열 정부는 이 대표를 잡아들일 것이 아니라 민생부터 살펴야 한다"고 꼬집었다.

최근 논란이 된 윤석열 정부의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 방식인 '제3자 대위변제'에 대해서는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대위변제는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박 전 원장은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생각하는 일본의 반성·사죄와 한·일 양국의 합치된 사안으로 배상이 이뤄져야 한다"며 "대한민국의 돈으로 피해자들에게 배상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외교부는 지난달 12일 공개토론회에서 피해자들에게 한국 기업이 재원을 조성해 배상하는 '제3자 대위변제'를 공론화했다. 하지만 피해자들의 반발이 거세지며 비판 여론이 커졌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4.48상승 7.5218:05 03/23
  • 코스닥 : 812.19하락 1.2418:05 03/23
  • 원달러 : 1278.30하락 29.418:05 03/23
  • 두바이유 : 74.59상승 0.8518:05 03/23
  • 금 : 1949.60상승 8.518:05 03/23
  • [머니S포토] 美 해군 '소항모' 마킨 아일랜드함
  • [머니S포토] 공효진, 눈부신 후광…이정도쯤이야
  • [머니S포토] 역대 최고 사양 '갤럭시 북3 울트라' 한달여간 판매량 2.5배 ↑
  • [머니S포토]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
  • [머니S포토] 美 해군 '소항모' 마킨 아일랜드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