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병원 소통불편 해결… KT, 강남세브란스 '엠디콜' 서비스 시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T '엠디콜' 서비스가 도입된 서울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스마트폰을 통해 업무 연락을 하는 장면. /사진제공=KT
KT의 병원 전용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엠디콜'이 서울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서비스를 시작했다.

2일 KT에 따르면 '엠디콜' 서비스는 전날 서울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처음 실시됐다. 2021년 11월 KT와 강남세브란스병원이 체결한 '5G 스마트병원 구축 업무 협약'의 결과물로 대형 병원 내 소통의 불편함을 해결해주는 서비스다.

대형 병원은 내선 전화 회선과 교환 설비를 통해 유선 전화의 내선 번호로 소통하는 방식을 주로 이용한다. 하지만 업무 특성상 의료진·직원들이 자리를 비우는 일이 많고 무선 단축 번호는 병원 밖에서 사용할 수 없어 소통이 제한되는 경우가 있다. 확장시 고가의 전용 내선 전화기를 추가해야 한다는 점도 부담으로 작용했다.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면 스마트폰 전용 앱과 할당 번호를 통해 소통할 수 있다. 병원 내부에 설치된 전용 설비(교환기)는 음성통화 수발신 요청을 각 의료진과 직원이 가지고 있는 스마트폰으로 직접 연결한다. 통화 연결 가능성이 높아지며 전화번호를 일일이 찾을 필요가 없어서 업무 효율을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확장시 추가로 유선 전화기를 놓을 필요도 없다.

전용 설비는 병원에서 사용하고 있는 전사적자원관리(ERP) 시스템과 직접 연결, 직원의 근무 형태와 업무 시간에 맞춰서 효과적으로 소통할 수 있도록 해준다. 고품질 음성통화 서비스(HD보이스)와 다중번호 할당, 그룹착신, 전화번호 임시 할당 등 다양한 통화 특화 기능도 구현할 수 있다. 전용 앱은 병원의 로고·색상 등을 반영, 사용자환경(UI)을 구성할 수 있다.

KT는 '엠디콜' 서비스에 영상 협업 앱을 연동하고 협진의료원과 직통연결(핫라인)·채팅·캘린더 등 기능을 올해 1분기 중 추가할 계획이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1부 IT팀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9.78상승 2.8214:25 03/23
  • 코스닥 : 822.38상승 8.9514:25 03/23
  • 원달러 : 1280.90하락 26.814:25 03/23
  • 두바이유 : 74.59상승 0.8514:25 03/23
  • 금 : 1949.60상승 8.514:25 03/23
  • [머니S포토] 역대 최고 사양 '갤럭시 북3 울트라' 한달여간 판매량 2.5배 ↑
  • [머니S포토]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
  • [머니S포토] 국토위 전체회의, 발언하는 원희룡 국토부 장관
  • [머니S포토] 이종섭  장관 "북한이 어제 쏜 순항미사일은 4발"
  • [머니S포토] 역대 최고 사양 '갤럭시 북3 울트라' 한달여간 판매량 2.5배 ↑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