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도 5대 은행 가계대출 감소세 지속… 3.9조 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은 경기도 수원시의 한 은행에 담보대출 금리 관련 현수막이 걸려 있는 모습./사진=뉴스1
5대 시중은행의 가계대출 감소세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이어졌다. 고금리에 따른 이자부담 증가로 대출자들이 기존 대출을 갚고 신규 대출을 줄인 영향으로 분석된다.

1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은행의 지난달말 기준 가계대출 잔액은 688조6478억원으로 전월보다 3조8858억원이 감소했다. 이는 13개월 연속 감소세다.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지난달 말 기준 513조3577억원으로 전월보다 2161억원 늘었다.

반면 신용대출 잔액은 전월보다 3조3516억원 줄어든 115조6247억원으로 전체 가계대출 감소세를 이끌었다. 신용대출 잔액은 2021년 12월 이후 줄곧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고금리 여파로 이자상환 부담이 커지자 대출금액이 큰 주택담보대출을 갚기 보다 비교적 상환이 쉬운 마이너스통장 대출 등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빚 상환에 나선 차주들이 늘어난 영향으로 분석된다.

전세대출 잔액은 전월보다 1조5688억원 줄어든 130조4182억원으로 집계됐다. 전세대출은 4개월 연속 줄고 있다.

시중은행의 전세대출 최고금리도 7%선을 뚫으면서 이자부담이 커진 대출자들이 전세대출을 갚고 월세로 전환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고신용자도 연 7%에 육박하는 신용대출 금리가 책정되면서 빚을 줄이려는 분위기"라며 "부동산 시장도 침체된 상황에다 고금리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여 가계대출 감소세는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4.71상승 5.5114:03 03/21
  • 코스닥 : 802.71상승 0.5114:03 03/21
  • 원달러 : 1309.90하락 0.214:03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4:03 03/21
  • 금 : 1982.80상승 9.314:03 03/21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친환경·AI 기술 적용 '2023년형 비스포크 라인업' 공개
  • [머니S포토] 국내 공식 출시한 '애플페이'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