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퀴벌레에 전 애인 이름 붙여서 먹이로"…동물원 이색이벤트 화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샌안토니오 동물원 홈페이지)
(샌안토니오 동물원 홈페이지)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바퀴벌레에 헤어진 연인의 이름을 붙여서 먹이로 던져주는 동물원 이벤트가 화제다.

지난달 29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 동물원'은 매해 밸런타인데이에 이 같은 이색 이벤트를 연다.

이벤트 참여비는 10달러(약 1만2000원)로, 동물원은 해당 이벤트가 복수뿐 아니라 선행도 할 수 있는 일석이조의 기회가 될 수 있다고 홍보하고 있다. 수익금의 일부는 야생 돌물 보호를 위한 기금으로 사용되기 때문이다.

벌레를 좋아하지 않는 사람은 바퀴벌레 대신 5달러(약 6000원)의 채소나 25달러(약 3만1000원)의 쥐를 먹이로 선택할 수도 있다.

행사에 참여하는 모든 사람들은 전 애인에게 "네 이름을 딴 바퀴벌레를 동물에게 먹이로 던져줬다"는 디지털 밸런타인 카드를 보낼 수 있는 혜택도 받을 수 있다.

150달러(약 18만4000원)를 지불하면 전 애인에게 그의 이름이 붙은 바퀴벌레나 채소, 쥐가 잡아먹히는 장면을 담은 영상이 포함된 카드를 보낼 수도 있다.

샌안토니오 동물원 홍보 책임자는 "행사는 매년 성공적으로 진행된다"며 "지난해엔 미국 전역과 30여 개국에서 8000여 명의 사람들이 이 이벤트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동물원에 따르면 지금까지 먹이에 가장 많이 쓰인 이름은 잭, 레이, 아담이다.

(샌안토니오 동물원 홈페이지)
(샌안토니오 동물원 홈페이지)




 

  • 0%
  • 0%
  • 코스피 : 2415.65하락 1.3112:51 03/23
  • 코스닥 : 820.01상승 6.5812:51 03/23
  • 원달러 : 1279.00하락 28.712:51 03/23
  • 두바이유 : 74.59상승 0.8512:51 03/23
  • 금 : 1949.60상승 8.512:51 03/23
  • [머니S포토] 역대 최고 사양 '갤럭시 북3 울트라' 한달여간 판매량 2.5배 ↑
  • [머니S포토]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
  • [머니S포토] 국토위 전체회의, 발언하는 원희룡 국토부 장관
  • [머니S포토] 이종섭  장관 "북한이 어제 쏜 순항미사일은 4발"
  • [머니S포토] 역대 최고 사양 '갤럭시 북3 울트라' 한달여간 판매량 2.5배 ↑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