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이태원 참사 100일 추모제' 광화문광장 개최 불허

유가족 측 "추모제까지 남은 이틀간 추가 협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0·29 참사 유가족협의회와 이태원 관광특구연합회,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 활동가들이 서울 용산구 참사 현장에서 희생자들의 온전한 추모를 위한 재단장 작업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12.23/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10·29 참사 유가족협의회와 이태원 관광특구연합회,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 활동가들이 서울 용산구 참사 현장에서 희생자들의 온전한 추모를 위한 재단장 작업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12.23/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윤다정 기자 = 서울시가 오는 4일 '이태원 참사 100일 추모대회'의 광화문광장 개최를 불허한 것으로 확인됐다. 유가족 측은 추가 협의에 나선다는 입장이다.

1일 서울시와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 시민대책회의 등에 따르면 협의회와 대책위는 지난달 12일 광화문광장에서 추모제를 개최하기 위해 사용 신청서를 개최했다.

서울시는 지난달 26일과 31일 2차례에 걸쳐 광화문광장에서 추모제 개최가 불가능하다고 유가족 측에 통보했다.

3일 오후 2시부터 4일 오전 11시까지 광화문광장 남측 육조마당과 놀이마당에서 KBS의 방송 촬영이 예정돼 있다는 이유였다.

대책위 관계자는 "오세훈 서울시장이 유가족을 만나 면담하면서 '적극 지원하겠다'고 발언하기도 했으므로, 정무적 판단을 하는 쪽에서 조율이 가능하지 않을까 싶어 (부시장실에) 협조 공문을 보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KBS의) 촬영 장소도 남측 이순신 동상 근처이기 때문에 저희가 원했던 북측 광장과는 전혀 관련이 없는 곳이어서 서울시에서 조정할 수 있었지만 그런 노력을 하지 않았다"고도 말했다.

이태원 참사 유가족 및 단체들은 추모제가 열리는 날까지 남은 이틀 동안 서울시에 다시 광장을 사용할 수 있도록 촉구할 예정이다.

이와 별개로 오는 4일 세종대로 하위 3개 차선에 시민추모대회를 위한 집회 신고를 한 상태다.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6.12상승 1.5318:05 03/24
  • 금 : 1995.90상승 46.3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