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 들어갈 때, 나갈 때 달라"… 홍지윤 여동생 심경 '의미심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홍지윤의 여동생이 의미심장한 심경글을 남겨 주목받고 있다. /사진=홍주현 인스타그램
가수 홍지윤(27)의 여동생 홍주현(22)이 의미심장한 심경 글을 올렸다.

홍주현은 지난 1일 "나도 이렇게 답답하고 힘든데 오죽했으면… 얼마나 더 힘들었을까. 옆에서 지켜보자니 마음이 너무 무겁다"고 설명했다.

이어 "답답 그 자체.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순 없고 화장실 들어갈 때와 나갈 때는 다르다"는 글을 덧붙였다. 이를 두고 언니 홍지윤이 소속사 대표와 팬카페 매니저의 법적 다툼에 대해 휘말린 것에 대한 심경 글을 올린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지난해 8월 홍지윤 팬카페 매니저 A씨는 소속사 에스피케이엔터테인먼트 대표 김모 씨가 팬카페 돈을 횡령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 대표는 터무니없는 주장이라며 해당 글의 삭제를 요청했으나 A씨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에 김 대표는 지난해 10월 A씨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그러자 A씨는 지난달 30일 팬카페를 통해 "오늘 정식으로 변호사 선임을 완료했다"며 "앞으로의 상황에 대해 어떤 게 최선이고 차선인지 고민해서 움직일 생각"이라고 알렸다.

이에 홍지윤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전날 황당하고 마음 아픈 기사 소식으로 팬들에게 참 면목이 없고 죄송하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누구보다 진심으로 응원해 주고 사랑해 주는 팬인 걸 알기에 이런 일이 생겨서 너무 가슴이 아프다"면서 "노래만 하고 싶은데 참 마음이 복잡하고 괴롭다.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팬들에게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전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8.08상승 0.3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