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FBI, 바이든 델라웨어주 별장 수색… 추가 기밀문서 발견 못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지난 1일(현지시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기밀문서 유출' 사태 관련 추가 수색에 나섰다. 사진은 바이든 대통령.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기밀문서 유출' 사태를 수사 중인 미 연방수사국(FBI)이 바이든 대통령의 별장에 대한 수색을 진행했다.

지난 1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방송매체 CNN은 바이든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인 밥 바우어의 발표를 인용해 "FBI가 바이든 대통령의 델라웨어주 별장을 수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날 추가 기밀문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바우어 변호사는 "FBI는 절차에 따라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며 "우리는 FBI와 협력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우리는 전적으로 당국의 활동을 지원하고 도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도 당국의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공언했다.

수사 당국이 바이든 대통령의 개인 공간을 수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FBI는 워싱턴DC에 있는 바이든 대통령의 개인 사무실과 델라웨어주 사저에 대해 수색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기밀문서 유출 사실은 지난달 9일 언론을 통해 처음 공개됐다. 실제 기밀문서 유출 사실이 확인된 시기는 지난해 11월 중간선거 직전으로 알려졌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53.80하락 30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