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사이언스 "독감 백신, 칠레서 품목허가 획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K바이오사이언스가 칠레 공공보건청에서 독감 백신 스카이셀플루4가프리필드시린지의 품목허가를 획득했다. 사진은 스카이셀플루4가. /사진=SK바이오사이언스
SK바이오사이언스가 중남미 국가 독감 백신 시장에 처음 진출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칠레 공공보건청으로부터 독감 백신 스카이셀플루4가프리필드시린지(스카이셀플루)의 품목허가를 받았다고 2일 밝혔다. 스카이셀플루가 중남미 국가에서 품목허가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칠레를 시작으로 중남미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중남미 국가들은 품목허가를 할 때 칠레의 품목허가 여부를 기준으로 삼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마켓데이터포케스트에 따르면 중남미 독감 백신 시장 규모는 2022년 4억5000만달러(약 5545억원)에서 2027년 6억6000만달러(약 8128억원)로 연평균 7.87%씩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스카이셀플루는 SK바이오사이언스가 2016년 세계 최초로 개발한 4가 독감 백신으로 세포배양 방식으로 만들어졌다. 기존 유정란에서 세포를 배양하는 방식의 독감 백신과 비교했을 때 생산 기간을 절반가량 단축할 수 있어 팬데믹(세계적 감염병 대유행)이나 변이 바이러스 등장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계란에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도 안전하게 접종할 수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말레이시아, 태국, 필리핀, 미얀마, 이란, 싱가포르, 파키스탄, 몽골, 브루나이 등 동남아시아권 국가들에서 스카이셀플루의 품목허가를 받았다.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이사 사장은 "팬데믹을 거치며 세계에서 주목하는 백신 기업으로 위상이 높아진 만큼 SK바이오사이언스가 자체 개발한 다양한 백신들이 해외에서 이름을 알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53.80하락 30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