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어망·페트병' 갤럭시S23으로 재탄생… 삼성전자, 지구 살리기 총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전자가 갤럭시 스마트폰에 재활용 부품을 적극 활용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사진은 갤럭시S23 울트라에 적용된 폐어망 재활용 플라스틱 부품.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지난 1일(현지시각) 공개한 플래그십(최고급 사양) 스마트폰 '갤럭시S23' 부품에 버려진 쓰레기를 재활용해 눈길을 끈다. 최근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에 발맞춘 행보다.

삼성전자가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갤럭시 언팩(제품공개) 2023' 행사를 열었다. 특히 삼성전자의 최신 기술을 집약한 갤럭시S23 부품에 재활용 소재가 쓰인 사실이 알려져 관심을 모은다.

바다에 버려진 폐어망과 폐페트병을 활용했는데 삼성은 오는 2025년까지 모든 갤럭시 제품에 일회성 플라스틱을 사용하지 않을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파트너사와 개방적 협력으로 갤럭시S23 시리즈에 재활용 소재 부품 사용을 전작보다 2배 늘렸다고 밝혔다.

갤럭시S23 시리즈에는 11개 이상의 재활용 소재 부품을 사용했다. 플래그십 모델 최초로 외장 부품에도 이를 적용했다.

갤럭시S23 울트라는 시리즈 중 가장 많은 재활용 소재 부품 12개를 적용했는데 전작에서 사용한 폐어망·폐생수통 플라스틱뿐 아니라 폐페트병을 재활용한 플라스틱, 공정 중 발생하는 부산물을 재활용한 알루미늄 및 파유리 등도 쓰였다.

폐어망 재활용 소재를 20% 사용해 만든 재활용 플라스틱(PA: Polyamide)은 울트라의 내부 S펜 커버, 하단 스피커 모듈 등에 적용했다. 삼성전자는 이를 통해 올 한해 약 15톤( t) 이상의 폐어망을 수거 후 재활용할 것으로 본다.

폐생수통 재활용 소재를 20% 사용해 만든 재활용 플라스틱(PC: Polycarbonates)은 상·하단 스피커 모듈, 사이드키, 볼륨키에 사용했다. 폐페트병 재활용 소재를 10% 사용해 만든 재활용 플라스틱(PBT: Polybutylene Terephthalate)은 외장 케이스 프론트에 썼다.

공정 중 발생하는 알루미늄 부산물(Pre-consumer)을 28% 사용해 만든 재활용 알루미늄은 제품 측면의 사이드키, 볼륨키, 심(SIM) 카드 트레이에 들어갔다. 삼성은 갤럭시S23 시리즈 패키지 박스에는 100% 재활용 종이가 사용됐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3년 내 모든 갤럭시 신제품에 재활용 소재를 적용해 전 세계 기후 변화 대응에 앞장설 계획이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5.59상승 6.3913:57 03/21
  • 코스닥 : 803.78상승 1.5813:57 03/21
  • 원달러 : 1309.90하락 0.213:57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3:57 03/21
  • 금 : 1982.80상승 9.313:57 03/21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친환경·AI 기술 적용 '2023년형 비스포크 라인업' 공개
  • [머니S포토] 국내 공식 출시한 '애플페이'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