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비·송덕호·나플라… 연예계 병역비리 게이트 열리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룹 빅스 라비를 시작으로 배우 송덕호, 래퍼 나플라까지 연예계 병역 스캔들이 확대되고 있다. 사진은 배우 송덕호(왼쪽부터), 래퍼 나플라, 가수 라비. /사진=뉴스1, 그루블린 인스타그램
가수 라비(본명 김원식·30)와 배우 송덕호(본명 김정현·30), 래퍼 나플라(본명 최니콜라스석배·31)까지 허위 뇌전증으로 인한 병역 면탈 의혹에 휘말렸다. 지난 1일 소속사 그루블린에 따르면 나플라는 최근 병역 브로커 도움을 받아 병역을 면탈하려고 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나플라는 지난 2021년 2월 서초구청 사회복무요원으로 소집돼 복무하던 중 우울증 치료 등을 목적으로 여러 차례 복무를 연기하는 분할복무를 신청해 복무 부적합 심사를 받는 방식으로 병역을 회피하려 한 혐의를 받는다.

나플라는 복무 기간인 2021년부터 2022년 사이 모두 7차례에 걸쳐 18개월 정도 복무를 연기했고, 2차례 복무 부적합 신청을 제기했던 것으로 드러났지만 복무 부적합 판정은 받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소속사 측은 나플라가 병역 면탈 혐의 관련 한 차례 검찰 조사를 받은 것이 사실이라고 시인하며 "자세한 내용을 정확하게 파악한 후 다시 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나플라는 지난 2019년 대마초 흡연 혐의로 수사를 받기도 했다. 당시 검찰은 나플라가 초범인 점을 고려해 기소유예했으나 나플라가 2020년 6월 서울 서초구 자택에서 또다시 대마초를 흡연했다. 이후 재판에 넘겨진 나플라는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받았다.

나플라가 소속된 그루블린의 수장인 라비 또한 같은 혐의로 조사받고 있다. 라비는 지난해 5월 KBS 2TV '1박 2일 시즌4'에서 하차한 뒤 같은 해 10월 "건강상의 이유로 사회복무를 통해 국방의 의무를 다할 예정"이라고 전했지만 라비가 브로커를 통해 병역 면탈을 시도했다는 의혹이 일면서, 검찰과 병무청 합동수사팀은 라비를 병역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특히, 병역브로커 A씨의 휴대전화를 포렌식하는 과정에서 라비가 병역 관련 상담을 의뢰하고 조언을 받은 정황이 드러났다. 라비는 서울 소재의 한 대형병원 신경과 의사를 소개받아 뇌전증 진단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라비는 뇌전증을 앓고 있다며 재검을 신청하는 방식으로 신체 등급을 낮춰 보충역(4급) 판정을 받은 혐의를 받는다.

지난달 31일에는 넷플릭스 'D.P'로 얼굴을 알린 송덕호가 병역 면탈 혐의를 인정해 충격을 자아냈다. 서울남부지검 병무청 병역비리 합동수사팀은 배우 송덕호가 병역브로커 A씨에게 병역면탈을 의뢰하고 대가를 지불한 정황을 확보하고 수사에 나섰다. 소속사 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는 "송덕호는 지난해 여름 군입대 시기 연기를 위해 인터넷으로 관련 정보를 알아보던 중 A씨가 운영하던 블로그를 통해 상담을 받은 후, 순간의 잘못된 판단으로 처음 목적이었던 병역 연기가 아닌 부당한 방법으로 4급 사회복무요원 판정을 받았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라비부터 송덕호, 나플라까지 연달아 터져나오는 병역비리 게이트가 연예계 전반적으로 확대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6.90상승 7.713:56 03/21
  • 코스닥 : 804.07상승 1.8713:56 03/21
  • 원달러 : 1309.90하락 0.213:56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3:56 03/21
  • 금 : 1982.80상승 9.313:56 03/21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친환경·AI 기술 적용 '2023년형 비스포크 라인업' 공개
  • [머니S포토] 국내 공식 출시한 '애플페이'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