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차기 지도부서 당직 안 맡을 것"… '사무총장설' 부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차기 당 지도부에서 어떠한 임명직 당직도 맡지 않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해 12월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상임위원장 후보자 선출 의원총회에 참석해 안경을 고쳐쓰는 장 의원. /사진=뉴스1
국민의힘 3·8 전당대회가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친윤계 핵심 인사인 장제원 의원이 차기 당 지도부에서 어떠한 임명직 당직도 맡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장 의원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은 전당대회에 출마할 후보자 등록을 하는 날"이라며 "윤석열 정부를 잘 뒷받침할 당대표 탄생을 기대해 본다"고 운을 뗐다. 다만 "전당대회 국면에 마타도어가 난무하는 등 걱정스러운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특히 "일부 후보 측에서 '장제원 사무총장설'을 퍼뜨리며 정치적 음해를 가하고 있다"며 "자신들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저를 대통령의 뜻까지 왜곡하는 사람으로 낙인찍으려 한다"고 한탄했다. 그러면서 "이런 정치 현실이 참 개탄스럽다"며 "거짓을 말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토로했다.

장 의원은 "정치를 하면서 단 한번도 자리를 탐하거나 자리를 놓고 거래한 적이 없다"며 "윤석열 대통령이 정계 입문한 이후 지금까지, 단 한 번도 대통령 뜻에 어긋나거나 거역된 행동을 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오로지 윤 대통령의 성공을 위해 제가 할 일이 무엇인지만을 생각하고 판단해 처신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윤 대통령의 첫 비서실장을 지낸 사람으로서 숙명적으로 머물러야 할 곳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윤석열 정부 5년 동안 장제원의 개인 정치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아가 "윤 대통령의 성공을 위해 헌신하겠다"며 "아름다운 경선을 기대해 본다"고 밝혔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73.50상승 19.7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