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간선 지하도로 생긴다… 대치IC-영동대교 남단 지하터널 올해 착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동부간선도로 지하화가 본격화되는 한편 서울 중랑구 면목유수지에는 문화시설이 새로 생긴다. 서울시는 1일 제2차 도시계획위원회(도계위)를 개최, 대치IC-영동대교 남단까지 이르는 2.89㎞ 구간 동부간선 지하도로에 대한 도시계획시설(도로)결정(안)과 서울 중랑구 면목동 168-2번지 일대 면목유수지에 도시계획시설(문화시설)을 착공하는 내용의 결정(안)을 각각 조건부 가결했다고 2일 전했다./사진제공=서울시
대치IC부터 영동대교 남단을 잇는 동부간선도로 약 3㎞ 구간에 지하터널이 뚫린다. 서울 중랑구 면목유수지에는 문화·체육시설이 조성된다.

서울시는 1일 제2차 도시계획위원회(도계위)를 개최하고 대치IC-영동대교 남단까지 이르는 2.89㎞ 구간, 왕복 4차로 동부간선 지하도로에 대한 도시계획시설(도로)결정(안)을 조건부 가결했다고 2일 밝혔다.

동부간선지하도로는 상습정체가 발생되고 있는 동부간선도로의 교통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대심도 지하터널을 개설하고자 하는 사업이다. 이번 도계위에서는 민자구간과 연결되는 재정구간(영동대로 지하)지하도로 결정에 대한 심의가 통과됐다. 올 상반기 착공해 2028년에 민자사업과 동시개통하는 것을 목표로 진행하고 있다.

이날 도계위는 서울 중랑구 면목동 168-2번지 일대에 위치한 면목유수지 내에 도시계획시설(문화시설) 결정(안)도 조건부 가결했다. 면목유수지는 1976년 수해방지를 위해 설치된 후 현재까지 대부분이 복개돼 공공주차장과 부대시설(대형마트)로 활용돼 왔다.

이번 계획은 유수지 복개 주차장에 위치한 기존 대형마트에 상부 증축을 통해 문화·체육시설을 설치하기 위해 문화시설을 입체적으로 결정하는 데에 있다. 해당 문화·체육시설 규모는 지상 2~3층의 연면적 8936㎡ 이며 공공도서관, 청소년문화의집, 다목적체육관, 사회복지관 등으로 쓰일 예정이다.

면목유수지 문화·체육시설 건립사업 조감도./사진제공=서울시

이번 심의에서는 문화·체육시설의 설치 필요성과 적정 규모 뿐 아니라, 유수지 복개 상부에 시설을 설치하는 만큼 유수지 기능저하 방지대책?구조물 안전 보강방안 등에 대해서도 면밀히 검토했다는 것이 도계위의 입장이다. 문화·체육시설 건립사업은 중랑구에서 올해 건축설계 공모 등을 거친 뒤 내년 상반기 착공해 2025년 하반기 준공을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동부간선지하도로 개통으로 동북권과 강남권을 직접 연결하는 주간선도로 기능을 확보하는 한편 강남?강북의 도로망 서비스 개선을 통해 지역균형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면목유수지 내 문화시설 건립사업의 경우 심의가 통과됨에 따라 도시계획시설의 입체·복합화를 통해 한정된 도시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지역 필요시설인 문화·체육시설을 설치함으로써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