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5억원 횡령' 주식투자한 공무원… 대법서 징역 10년 확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법원이 공금 115억원을 횡령한 서울 강동구청 공무원에 대한 상고심에서 징역 10년을 선고하고 76억9000만원을 추징 명령한 원심을 확정했다. 사진은 지난해 2월3일 서울 광진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는 공무원 김모씨. /사진=뉴시스
공금 115억원을 횡령해 개인 주식·암호화폐 투자로 탕진한 서울 강동구청 공무원이 상고심에서 실형이 확정됐다.

2일 뉴시스에 따르면 대법원 2부(주심 조재연 대법관)는 이날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0대 공무원 김모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10년을 선고하고 76억9000만원 추징을 명령한 원심을 확정했다. 김씨는 강동구청 투자유치과 등에서 근무하며 지난 2019년 12월부터 2021년 2월 사이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강동구청에 입금한 폐기물처리시설 설치기금 약 115억원을 전액 횡령한 혐의로 기소됐다.

횡령금 115억원 중 38억원은 지난 2020년 5월에 다시 구청 계좌로 입금했다. 하지만 나머지 77억원 중 대부분은 주식·암호화폐 투자로 탕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청의 실질적인 피해금액은 약 71억원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6월 1심 재판부는 징역 10년과 추징금 76억9000만원을 선고했다. 이에 검찰과 김씨 모두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으나 같은해 11월 2심도 1심과 같은 판결을 내렸다. 2심 재판부는 "(횡령금을) 개인 주식투자 등으로 사용했고 실질적인 피해금 71억원이 여전히 남아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며 "범행을 인정하고 최대한 수사에 협조했으며 초범인 점을 고려하더라도 형의 변화는 이뤄지기 어렵다"고 판시했다. 김씨는 2심 결과에도 불복해 상고했지만 상고심 재판부는 이를 기각하고 원심을 확정했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