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 농구 최장신 센터 김영희… 35년 투병 끝 별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자농구 최장신 센터로 이름을 날린 김영희씨가 향년 60세 나이로 별세했다. 사진은 황희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투병 중인 김영희씨에게 특별보조금을 전달하는 모습. /사진= 문화체육관광부
여자농구 최장신 센터로 지난 1984년 LA 올림픽 은메달리스트 김영희씨가 긴 투병 끝에 지난달 31일 향년 60세의 나이로 눈을 감았다.

고인은 현역 때 여자농구 최장신(2m) 센터로 이름을 날렸다. 동주여중과 숭의여고를 거쳐 실업농구 한국화장품에서 선수 생활을 했다.

고인의 활약은 국제무대에서도 빛났다. 지난 1982년 뉴델리 아시안게임, 1984년 LA 올림픽, 1986년 서울 아시안게임 등에 출전했다. 특히 LA 올림픽에서 달성한 은메달 쾌거는 아직까지도 한국 여자농구 역사에 가장 빛나는 순간으로 남아있다. 국제무대에서의 공로를 인정받아 이후 체육훈장 백마장과 맹호장 등을 수상하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 1987년 11월 거인병으로 불리는 말단비대증 판정을 받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운동을 그만둬야 했다. 합병증으로 뇌종양 수술까지 받아 오랫동안 투병 생활을 이어왔다. 지난 2021년엔 어려운 생활 환경 속에서 투병 생활을 이어가는 모습이 전파를 타기도 했다.
고인은 힘든 상황 속에서도 장애인 봉사를 이어가며 마음을 치유했지만 결국 병세가 악화돼 이른 나이에 눈을 감았다.

농구계는 지난 1일 청주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농구 청주 KB스타즈와 부천 하나원큐의 경기 시작 전 양 팀 선수단은 고인을 기리는 묵념을 했다. 장례식장에 빈소는 따로 두지 않기로 했다. 발인은 4일 오전 예정이다.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8.08상승 0.3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