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종부세 감면분 '136억원', 서민 주거복지사업에 재투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달 정부의 종합부동산세 감면 발표에 따라 감소한 세액 중 일부를 서민을 대상으로 한 주거복지사업에 재투자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LH가 추정하는 종부세 절감분은 총 136억원이다./사진=뉴시스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세액 감면분을 서민 주거생활 지원을 위한 비용으로 환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LH는 지난달 26일 정부가 발표한 부동산 세제 보완 방안에 따른 종합부동산세 감면 금액을 서민을 위한 주거복지사업에 재투자할 예정이라고 2일 전했다.

앞서 정부는 3주택 이상 보유 공공주택사업자에 대한 종부세 중과 누진세율을 최고 5%에서 2.7%로 인하하고, 미분양된 분양전환 공공임대주택의 경우 2년간 종부세 합산에서 배제하기로 했다.

매입임대주택 종부세 합산배제 가액요건 또한 공시가격 6억원 이하에서 9억원 이하(비수도권 공시가격 3억원→6억원 이하)로 완화한다고 발표했다. LH는 정부 발표안에 따라 약 136억원의 종부세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LH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경기침체 등 위기극복을 위해 2020년 3월부터 임대주택 등의 임대료 인하·임대조건 동결 등 서민 주거비 부담 완화를 위한 조치를 이어오고 있다. 지난해 말까지 임대주택과 임대상가 등의 임대료 납부유예, 임대료 인하?임대조건 동결을 통해 약 954억원을 지원했다.

물가상승에도 올해 역시 임대주택의 임대조건을 1년간 동결하고, 임대상가의 임대료 인하(25%) 기간을 6개월 연장한다. 내년 말까지 서민 주거비 부담완화를 위한 지원규모는 총 2162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종부세 감면에 따른 절감액 역시 해당 재원의 일부로 활용될 예정이다.

이한준 LH 사장은 "공공주택사업자에 대한 정부의 종부세 완화 취지를 잘 살려 지속해서 주거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는 등 국민 체감 주거복지서비스 증진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6.12상승 1.53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