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문 삼성 사장 "갤S23 두 자릿수 성장…울트라 비중 50% 넘을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장동규 기자
삼성전자가 신규 출시하는 갤럭시 S23 판매량을 지난해보다 높게 제시하며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는 포부를 드러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S23 시리즈 가운데 울트라 모델의 판매 비중이 50%를 넘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사장)은 1일(현지시간) '갤럭시 언팩 2023'(Share the Epic) 행사 직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갤럭시 S 시리즈와 폴더블 시리즈 모두 글로벌 연간 판매량이 지난해 대비 각각 두 자릿수 성장할 것"이라며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도 프리미엄 전략을 통해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갤럭시 S23 시리즈가 출시 초반부터 글로벌 이통통신사, 대형유통, 리테일 등 거래선으로부터 매우 긍정적인 초기 반응을 얻고 있어 10% 이상 판매 성장이라는 다소 높은 목표를 설정했다고 설명했다. 갤럭시 S23 시리즈가 전작보다 소프트웨어, 하드웨어 부문 모두에서 확실한 개선을 이뤄낸 만큼 눈에 띄는 성과가 기대된다고도 강조했다.

노 사장은 "새롭게 출시한 갤럭시 S23 시리즈는 전작의 소비자 반응을 바탕으로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에서 모두 최고의 혁신을 거뒀다"며 S23 시리즈 가운데 울트라 판매 비중이 전체의 50% 이상을 차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시장 불확실성은 커지겠지만 울트라 모델과 같은 프리미엄 제품의 수요는 증가할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삼성전자가 지난해 출시한 갤럭시 S22 시리즈도 울트라가 전체 판매량의 40% 이상을 차지하면서 인기를 끌었다.

노 사장은 "갤럭시 S23 시리즈는 갤럭시 제품 중 최상의 성능과 지속 가능성 그리고 장기간의 사용성까지 모두 고려한 제품"이라며 "4세대 OS 업그레이드와 5년간의 보안 업데이트를 보장해 소비자들께서 오랜 기간 최상의 성능을 경험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388.35상승 9.1518:05 03/21
  • 코스닥 : 802.53상승 0.3318:05 03/21
  • 원달러 : 1311.20상승 1.118:05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8:05 03/21
  • 금 : 1982.80상승 9.318:05 03/21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 [머니S포토] 원희룡 장관 '노후 아파트 주민들과 대화'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친환경·AI 기술 적용 '2023년형 비스포크 라인업' 공개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