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억 화소 카메라' 갤럭시S23 울트라… 외신도 칭찬일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전자의 갤럭시S23 시리즈에 대한 외신 호평이 잇따른다. 사진은 2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딜라이트샵에 전시된 갤럭시S23 시리즈. /사진=장동규 기자
해외 주요 정보기술(IT) 매체가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신제품 갤럭시S23 시리즈에 호평을 내놓았다. 전작 대비 향상된 카메라와 디스플레이 등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1일(현지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갤럭시 언팩 2023' 행사를 열었다. 이번 행사에서는 갤럭시S23과 갤럭시S23+, 갤럭시S23 울트라 등 신제품이 공개됐다.

갤럭시S23 시리즈는 스마트폰 구매 시 중요하게 고려되는 요소인 카메라 성능을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모두 혁신했다는 평가다. 갤럭시S23 울트라는 후면 카메라에 픽셀 2억개를 탑재한 이미지센서와 f1.7의 조리개 모듈을 적용했다. 사진 촬영의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어댑티브 픽셀을 개선하기도 했다. 새로운 어댑티브 픽셀은 촬영 환경에 따라 2억, 5000만, 1200만 화소로 자동 전환할 수 있다.

손 떨림 보정을 위한 OIS 각도도 2배 높였다. 손의 흔들림을 안정화시키고 움직임 속에서도 피사체 본연의 모습을 깨끗하게 담을 수 있다는 게 삼성전자 관계자 설명이다. 8K 동영상의 경우 전작 대비 커진 픽셀 사이즈와 초당 30프레임 촬영을 지원, 선명하면서도 부드러운 촬영이 가능하다.

외신은 갤럭시S23 울트라의 카메라 기능을 칭찬했다. CNN 언더스코어드는 "갤럭시S23 울트라는 말도 안 되는 카메라 셋업"이라며 "전작보다 한층 더 선명하고 다채로운 사진을 촬영할 수 있게 됐다"고 분석했다. GSM아레나는 "외관은 익숙하지만 카메라 등이 전작에 비해 대 폭 업그레이드됐다"고 했다.

갤럭시S23 울트라의 6.8형 쿼드 HD 120Hz 엣지 디스플레이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더 버지(The Verge)는 "매우 밝은 빛 아래서도 화면을 볼 수 있도록 최적화했다"고 밝혔고 CNN 언더스코어드는 "웹페이지를 스크롤할 때 매우 유동적인 느낌이 들었다"고 언급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23 시리즈를 오는 17일부터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할 방침이다. 국내에서는 오는 7일부터 13일까지 사전판매를 진행한다.

국내에 출시되는 갤럭시S23 울트라는 12GB 램을 기본으로 256GB, 512GB의 저장공간을 탑재한 모델이 출시된다. 가격은 각각 159만9400원, 172만400원이다. 저장공간 1TB 모델은 삼성닷컴에서만 196만2400원에 판매된다.

갤럭시S23과 갤럭시S23+는 8GB 램을 기본으로 각각 256GB, 512GB의 저장공간을 갖춘다. 갤럭시S23은 256GB, 512GB 모델이 각각 115만5000원, 127만6000원이고 갤럭시S23+는 256GB, 512GB가 각각 135만3000원, 147만4000원이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7.98상승 8.7814:22 03/21
  • 코스닥 : 803.68상승 1.4814:22 03/21
  • 원달러 : 1309.20하락 0.914:22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4:22 03/21
  • 금 : 1982.80상승 9.314:22 03/21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친환경·AI 기술 적용 '2023년형 비스포크 라인업' 공개
  • [머니S포토] 국내 공식 출시한 '애플페이'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