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핀글로벌, AI 활용 원스톱 클라우드 플랫폼 '옵스나우360' 출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한주 베스핀글로벌 대표가 2일 '클라우드 관리의 미래, 옵스나우360 출시 기념 기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베스핀글로벌
클라우드 딜리버리 플랫폼 기업 베스핀글로벌은 서비스형 클라우드 관리(CMaaS) 제품 '옵스나우360(OpsNow360)'을 공개했다고 2일 밝혔다.

옵스나우360은 베스핀글로벌이 2015년 설립 후 축적해 온 경험, 클라우드 관리 플랫폼 '옵스나우'를 개발·운영해 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새롭게 출시한 CMaaS 제품이다. 전문 인력을 갖추지 않아도 쉽게 클라우드 운영 관리가 가능하다. 상시 업데이트, 유연성·안정성·민첩성 등도 장점이다.

최근 기업·기관의 클라우드 사용량이 급격히 늘어났다. 베스핀글로벌 관계자는 "조직의 클라우드 운영 관리 역량과 이용자 편의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자동화와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원스톱 클라우드 플랫폼 옵스나우360을 선보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운영 관리에 필요한 전 도구와 데이터를 통합, 클라우드 관련 업무를 한 플랫폼에서 관리할 수 있도록 해주는 확장 가능한 플랫폼이다.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형태로 지원된다.

▲자산 관리 ▲비용 관리 ▲보안 관리 ▲개발·운영 ▲장애 감지 등 핵심 관리 요소를 자동화했다. 최적화된 보안 솔루션을 제공하며 마켓플레이스를 통해 다양한 클라우드 관리 도구와의 통합을 지원한다.

멀티 클라우드 운영 관리에 꼭 필요한 제품인 ▲OpsNow360 Asset(자원 관리) ▲OpsNow360 Cost(비용 최적화 관리) ▲OpsNow360 Governance(비용 거버넌스 구현) ▲OpsNow360 DevOS(데브옵스 자동화) ▲OpsNow360 Security(보안 형상 관리)를 제공한다. '얼럿나우' '헬프나우' 'IoTOps' 등 기존 베스핀글로벌 솔루션은 물론 파트너사의 소프트웨어 상품과도 통합이 가능하다. 향후 지원 제품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사용성도 극대화했다. 기본 제공 필수 기능 위젯 외에도 즐겨찾기, 일자별 알람, 컨테이너 상태 등 원하는 지표의 위젯을 추가·배치할 수 있다. 한 번의 인증으로 통합·확장된 제품들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으며 맞춤형 구성도 가능하다.

베스핀글로벌은 2027년까지 전 세계 클라우드 사용량 1200조원의 30%를 옵스나우360을 통해 관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오는 2024년 코스닥 시장 상장도 계획하고 있다.

이한주 베스핀글로벌 대표는 "옵스나우360을 통해 글로벌 클라우드 시장에 새로운 클라우드 운영 관리의 비전과 미래를 제시했다고 본다"라며 "옵스나우360은 장차 전 세계 클라우드 사용량 30% 이상을 관리하게 될 것이며 베스핀글로벌 역시 세계에서 손꼽히는 기업간거래(B2B) SaaS 기업으로 성장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1부 IT팀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