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대 출신 공격수 김신욱, 홍콩에 둥지… 킷치와 3년 계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 국가대표 축구팀 공격수였던 김신욱이 홍콩 프로축구 킷치에 입단했다. /사진= 킷치 구단
한국 축구 대표팀 공격수였던 김신욱이 홍콩에서 뛴다.

2일(한국시각) 홍콩 킷치 구단은 홈페이지를 통해 "김신욱이 메디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통과하고 계약서에 사인했다. 김신욱과 2026년까지 함께한다"고 발표했다. 김신욱의 등번호는 33번이다.

김신욱은 지난 2009년부터 2019년까지 K리그에서 통산 350경기에 출전해 132골31도움을 기록했다. 이후 중국 슈퍼리그 상하이 선화와 싱가포르 라이언시티 세일러스에서 뛰었다.

킷치에는 과거 K리그를 대표하는 공격수였던 데얀이 뛰고 있다. 따라서 김신욱과 데얀이 투톱으로 호흡을 맞출 가능성도 커졌다.

알렉스 추 킷치 감독은 "김신욱은 신장이 좋고 힘이 세다. 여러 방법으로 우리 팀에 도움이 될 수 있다"면서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에서의 방대한 경험이 큰 힘이 될 것이다"고 기대했다.


 

  • 0%
  • 0%
  • 코스피 : 2388.35상승 9.1518:05 03/21
  • 코스닥 : 802.53상승 0.3318:05 03/21
  • 원달러 : 1311.20상승 1.118:05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8:05 03/21
  • 금 : 1982.80상승 9.318:05 03/21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 [머니S포토] 원희룡 장관 '노후 아파트 주민들과 대화'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친환경·AI 기술 적용 '2023년형 비스포크 라인업' 공개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