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내버린 배우·가수 얼마나 많은데"… 전수진, 츄 공개 응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걸그룹 그룹 이달의 소녀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가 전 멤버 츄의 연예 활동 금지 내용을 담은 진정서를 제출한 가운데, 배우 전수진이 츄를 공개 응원했다. /사진=전수진 인스타그램
배우 전수진이 전 소속사와 분쟁 중인 츄를 응원했다. 전수진은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츄와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의 분쟁 관련 글을 게재했다.

전수진은 "연매협(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 혹은 국내 대형 기획사들이 공식, 비공식적으로 보내버린 배우나 가수가 얼마나 많은지 모르실 거다. 이번 츄 사태를 보면서 또 저렇게 한 명 더 이상 이 바닥 블로킹하려고 하는구나 느낀다. 부디 연매협에서 현명한 판단을 하시길 바란다"며 참담함을 표했다.

이어 "기사만 봐서 자세한 내막은 모르지만 츄 양을 응원한다"며 "법적인 문제가 해결되었다면 추가로 매니지먼트에서 판단하는 게 맞나? 그렇다면 배우협회는 왜 아무것도 하지 않고 손 놓고 계신건지"라고 짚었다.

앞서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지난 1일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와 한국연예제작자협회에 츄의 향후 연예계 활동 금지 내용을 담은 진정서를 제출했다. 블록베리는 츄가 전속계약이 끝나기 전, 2021년 바이포엠과 새로운 계약을 체결하기 위해 접촉을 시도했다고 보고 템퍼링 문제(사전 접촉)를 제기했다.

블록베리는 "매니지먼트 계약 위반"이라고 주장, 나머지 이달의 소녀 출신 멤버 4명에 대한 활동 금지 진정서를 제출할 것이라고 알렸다. 이와 관련해 츄는 2일 "이런 일로 계속해서 입장을 내게 돼 참 지치고 정말 안타깝다. 최근 거짓 제보에 근거한 음해성 기사가 도를 지나치는 것 같다"며 "2021년 12월에는 바이포엠이라는 회사는 잘 알지도 못했다. 저는 물론이고 멤버들까지 거짓말로 옭아매는 것은 참기 어려워 조만간 입장을 정리해서 대응하도록 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8.35상승 9.1518:05 03/21
  • 코스닥 : 802.53상승 0.3318:05 03/21
  • 원달러 : 1311.20상승 1.118:05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8:05 03/21
  • 금 : 1982.80상승 9.318:05 03/21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 [머니S포토] 원희룡 장관 '노후 아파트 주민들과 대화'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친환경·AI 기술 적용 '2023년형 비스포크 라인업' 공개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