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뉴욕서 발견된 '핑크색' 비둘기… '파티용'이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의 한 공원에서 분홍색으로 염색된 비둘기가 발견됐다. 사진은 분홍색으로 염색된 비둘기. /사진=페이스북 캡처
미국 뉴욕의 한 공원에서 분홍색으로 염색된 비둘기가 발견돼 논란이 됐다.

지난 1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방송매체 CBS는 "한 야생조류 단체가 뉴욕에서 영양실조 상태인 분홍색 비둘기를 구조했다"고 보도했다. 구조된 비둘기는 몸 전체가 분홍색으로 염색된 상태였다. 야생조류 단체는 "잘 날지 못하는 상태를 미루어볼 때 염색되기 전부터 영양실조 상태였을 것"이라며 "다행히 공원에서 구조됐다"고 밝혔다.

단체는 이 비둘기가 '성별 공개 파티'에 쓰이기 위해 염색됐을 것으로 추측했다. 성별 공개 파티는 예비 부모가 병원에서 준 성별 표식을 확인하지 않고 있다가 지인들과 함께 열어보는 파티다.

단체는 "새는 행사를 위한 것이 아니다"라며 "새가 원래 색을 되찾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어 "구조된 새를 방생하면 굶거나 잡아 먹혀서 죽을 것"이라며 "길 잃은 새를 보면 인근 동물 보호소로 데려가 달라"고 당부했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9.22하락 5.7418:05 03/27
  • 코스닥 : 827.69상승 3.5818:05 03/27
  • 원달러 : 1301.50상승 7.218:05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7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7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 [머니S포토] 봄향기 물씬…시민·상춘객 반기는 서울의 벚꽃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