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반쪽짜리 포스코 본사 이전 반대"… 포항시민, 2월14일 상경 투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포스코 지주사·미래기술연구원 포항이전 범시민대책위원회가 상경 시위를 예고했다. 사진은 지난해 8월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집회를 갖고 있는 범시민대책위원회. /사진=뉴스1
포스코홀딩스의 본사 이전을 두고 갈등을 빚고 있는 '포스코 지주사·미래기술연구원 포항이전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가 이사회에 앞서 상경 투쟁을 예고했다. 포항시로 이전을 약속한 포스코홀딩스가 직원들의 근무지를 서울로 유지하기로 한 것에 반발한 조치다.

3일 업계에 따르면 포스코의 포항시 이전을 요구하는 범대위는 오는 14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과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상경 투쟁에 나설 방침이다. 포스코 이사회 개최 이전 정부와 사측에 범대위의 뜻을 전달해 완전한 포항 이전을 끌어내겠다는 목표다.

임성남 범대위 단장은 "아침 일찍 포항에서 출발해 용산 대통령실에서 집회를 가진 뒤 포스코센터를 방문해 상경 시위를 벌일 계획"이라며 "집회 참여를 위해 관광버스 20여대가 동원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포스코는 포스코홀딩스의 포항 이전을 추진하고 있다. 오는 16일 열리는 이사회에 포스코홀딩스 본사 이전 안건을 상정하고 오는 3월17일 실시하는 주주총회에서 주주들의 동의를 얻으면 포스코홀딩스 포항 이전은 마무리된다. 포스코는 지난해 3월 포스코홀딩스를 설립하며 포항시와 범대위에 1년 안에 포스코홀딩스 본사 이전을 끝내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범대위는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근무하던 직원의 포항 배치를 요구하고 있다. 포스코는 그룹 전체 투자나 경영, 대관, 홍보 등 서울에서 처리해야 할 일이 많아 포항 근무가 어렵다고 주장한다. 또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근무하던 포스코 직원 약 2000명 중 지주사 관련 업무를 하던 약 200명을 포스코홀딩스 소속으로 전환한 만큼 특별히 포항에 배치해야 할 이유가 없다고 본다.

범대위는 포스코의 포항 이전이 반쪽짜리라고 비판했다. 임 단장은 "포스코홀딩스 소재지를 포항으로 이전한다면 당연히 서울사무소에는 필수 요원만 남고 대부분 직원이 포항으로 옮겨서 근무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최정우 회장은 지난해 범대위 활동 기간 포항 시민들에게 설명과 사과할 기회가 있었음에도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실망감을 드러냈다.


 

  • 50%
  • 50%
  • 코스피 : 2476.11상승 22.9511:08 03/31
  • 코스닥 : 845.18하락 5.311:08 03/31
  • 원달러 : 1292.20하락 6.811:08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1:08 03/31
  • 금 : 1997.70상승 13.211:08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