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천공 관저 개입' 주장 부승찬 전 대변인 고발 검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통령실은 역술인 천공이 한남동 대통령 관저 물색 과정에 개입했다고 주장한 부승찬 전 국방부 대변인에 대해 고발을 검토하는 것으로 2일 알려졌다. 사진은 서울 용산구 한남동 대통령 관저.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의 새 관저를 물색하는 과정에 역술인 '천공'이 개입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대통령실이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이다.

2일 대통령실 관계자는 뉴스1과 통화에서 "역술인 천공이 대통령 관저 입주 과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은 명백한 허위사실로 이미 고발된 사안"이라며 "이미 수사 중인 사안이 다시 회자되고 가짜 뉴스가 퍼지는 점을 고려해 추가 고발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은 관련 의혹을 책에 쓴 부승찬 전 국방부 대변인을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부 대변인이 집필한 '권력과 안보-문재인 정부 국방비사와 천공 의혹'에는 윤석열 정부가 출범하기 전 천공이 서울 한남동 육군참모총장 공관과 서울사무소를 다녀갔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날 대통령경호처는 입장문을 내고 해당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경호처는 "천공이 한남동 공관을 방문했다는 의혹 제기와 관련해 전혀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린다"며 "김용현 경호처장은 천공과 일면식도 없으며 천공이 한남동 공관을 둘러본 사실이 전혀 없음을 거듭 밝힌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반론권을 보장하지 않고 부 전 대변인의 주장을 그대로 인용 보도한 매체들에 대해서도 법적 대응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3.16상승 9.2423:59 03/30
  • 코스닥 : 850.48상승 6.5423:59 03/30
  • 원달러 : 1297.20하락 1.823:59 03/30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23:59 03/30
  • 금 : 1997.70상승 13.223:59 03/30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